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9 예고] 새해 재계 화두 ‘성장·일자리 창출’ 外
입력 2013.01.02 (20:20) 수정 2013.01.02 (20:24)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삼성과 현대차 등 대기업들이 새해 시무식에서 투자를 통해 성장을 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재정절벽 타결…코스피↑·환율↓

미국의 재정절벽 협상 타결 소식에 새해 첫 코스피는 34포인트 이상 올랐고, 환율은 16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심층 취재했습니다.

세대별 소득 격차 확대…‘4050’ 우위

지난해 3분기 2,30대 가구의 소득 증가율이 4,50대 가구의 3분의1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년 일자리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미끄러지고 부딪히고…내일 서울 -16도

많은 눈에 한파까지 몰아쳐 낙상과 차량 미끄럼 사고가 잇따랐고, 전철 운행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서울 영하 16도 등 한파는 내일 아침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저소득층-국방 뒷전…지역구 챙기기 급급

무상보육 등 보편적 복지 예산이 늘면서 저소득층 의료비가 크게 줄었습니다. 국방 예산도 삭감됐지만 국회의원들의 처우개선과 지역구 예산은 어김없이 늘었습니다. 집중 취재했습니다.

9시 뉴스에서 뵙겠습니다.
  • [뉴스 9 예고] 새해 재계 화두 ‘성장·일자리 창출’ 外
    • 입력 2013-01-02 19:31:39
    • 수정2013-01-02 20:24:00
    뉴스
삼성과 현대차 등 대기업들이 새해 시무식에서 투자를 통해 성장을 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재정절벽 타결…코스피↑·환율↓

미국의 재정절벽 협상 타결 소식에 새해 첫 코스피는 34포인트 이상 올랐고, 환율은 16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심층 취재했습니다.

세대별 소득 격차 확대…‘4050’ 우위

지난해 3분기 2,30대 가구의 소득 증가율이 4,50대 가구의 3분의1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년 일자리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미끄러지고 부딪히고…내일 서울 -16도

많은 눈에 한파까지 몰아쳐 낙상과 차량 미끄럼 사고가 잇따랐고, 전철 운행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서울 영하 16도 등 한파는 내일 아침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저소득층-국방 뒷전…지역구 챙기기 급급

무상보육 등 보편적 복지 예산이 늘면서 저소득층 의료비가 크게 줄었습니다. 국방 예산도 삭감됐지만 국회의원들의 처우개선과 지역구 예산은 어김없이 늘었습니다. 집중 취재했습니다.

9시 뉴스에서 뵙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