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복지수당 인상률 상한제 논란
입력 2013.01.02 (22:56) 국제
복지수당 인상률에 상한선을 두는 문제로 영국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국 노동연금부는 영국의 복지수당은 2007년 이후 20% 올라 이 기간 12%에 그친 민간부문 임금 인상률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노동연금부는 이 같은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복지 수당 인상에 상한선을 두는 법안을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의 야당인 노동당은 근로소득자의 세금공제 혜택만 축소해 역효과를 낼 것이라며, 부유층 대상의 증세가 우선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 英 복지수당 인상률 상한제 논란
    • 입력 2013-01-02 22:56:33
    국제
복지수당 인상률에 상한선을 두는 문제로 영국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국 노동연금부는 영국의 복지수당은 2007년 이후 20% 올라 이 기간 12%에 그친 민간부문 임금 인상률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노동연금부는 이 같은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복지 수당 인상에 상한선을 두는 법안을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의 야당인 노동당은 근로소득자의 세금공제 혜택만 축소해 역효과를 낼 것이라며, 부유층 대상의 증세가 우선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