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동열 “전훈서 마무리 투수 확정하겠다”
입력 2013.01.03 (07:16) 연합뉴스
독기를 품고 2013년 비상을 꿈꾸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최대 난제는 마무리 투수다.

지난해 유동훈, 최향남, 한기주 등 세 명이 돌아가며 소방수로 나섰으나 뻥 뚫린 KIA의 뒷문을 책임지기에는 힘에 부쳤다.

시즌 중간에 입단한 최향남마저 없었다면 KIA는 5위는커녕 일찌감치 하위권에 밀렸을 것이라는 게 야구계의 평가다.

8개 구단 중 가장 적은 세이브(27개), 가장 많은 블론 세이브(18개)라는 성적표를 받아 쥔 '국보급 투수' 선동열 감독의 표정은 어두웠다.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선 감독은 13일부터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시작하는 전지훈련에서 마무리 투수부터 확정할 참이다.

4일 광주구장에서 투수들의 첫 훈련을 하루 앞두고 선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 선발급 투수 중 한 명을 마무리 투수로 돌릴 계획"이라고 복안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윤석민·서재응·김진우·앤서니 르루·헨리 소사·양현종 등 6명의 투수 중 한 명이 소방수로 보직을 바꿀 것으로 보인다.

작년 11월 오른쪽 가운뎃손가락을 수술한 한기주가 시즌 초반 전력투구할 수 없기 때문에 그를 대체할 마무리가 절실하다.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나 빠른 직구와 낙차 큰 커브를 잘 던지는 김진우와 외국인 투수 두 명이 유력한 마무리 후보로 거론된다.

유일한 왼손인 양현종은 올해 KIA 선발진의 열쇠를 쥔 핵심 선수다.

선 감독은 "확실한 소방수가 없어 지난해 고전했다"며 "일단 뒷문부터 제대로 세우고 정규리그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선 감독의 이런 계산은 선발보다 불펜 운용에 역점을 두겠다는 뜻과 맞닿아 있다.

올해부터 9개 구단이 경쟁을 벌이면 1개 팀은 반드시 사흘을 쉬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벤치의 지략으로 선발·불펜 투수들의 체력을 안배할 수 있는 만큼 '지키는 야구'로 앞서가는 경기는 꼭 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선 감독은 "이길 경기를 놓치면 결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없다"며 필승의 방점을 계투조에 찍었다.

그런 측면에서 필승조로 선 감독이 기대를 거는 투수가 우완 박지훈과 좌완 진해수다.

박지훈은 신인이던 지난해 50경기에 등판해 3승3패2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3.38을 올리고 맹활약했다.

진해수는 1승2패6홀드, 평균자책점 5.27로 기대를 밑돌았으나 발전 가능성은 큰 편이다.

두 투수가 1이닝을 책임지는 셋업맨으로 자리 잡는다면 KIA의 필승조도 한결 안정을 찾을 전망이다.

선 감독은 "타선은 걱정하지 않는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는 "지난해 이범호, 최희섭, 김상현 등 중심 타자들이 다쳐서 제 몫을 못했지만 올해에는 개막부터 잘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김용달 타격코치와 활발하게 의사소통하는 모습에서 신뢰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주찬의 가세로 테이블 세터진이 좋아졌기에 득점력도 자연스럽게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 선동열 “전훈서 마무리 투수 확정하겠다”
    • 입력 2013-01-03 07:16:27
    연합뉴스
독기를 품고 2013년 비상을 꿈꾸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최대 난제는 마무리 투수다.

지난해 유동훈, 최향남, 한기주 등 세 명이 돌아가며 소방수로 나섰으나 뻥 뚫린 KIA의 뒷문을 책임지기에는 힘에 부쳤다.

시즌 중간에 입단한 최향남마저 없었다면 KIA는 5위는커녕 일찌감치 하위권에 밀렸을 것이라는 게 야구계의 평가다.

8개 구단 중 가장 적은 세이브(27개), 가장 많은 블론 세이브(18개)라는 성적표를 받아 쥔 '국보급 투수' 선동열 감독의 표정은 어두웠다.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선 감독은 13일부터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시작하는 전지훈련에서 마무리 투수부터 확정할 참이다.

4일 광주구장에서 투수들의 첫 훈련을 하루 앞두고 선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 선발급 투수 중 한 명을 마무리 투수로 돌릴 계획"이라고 복안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윤석민·서재응·김진우·앤서니 르루·헨리 소사·양현종 등 6명의 투수 중 한 명이 소방수로 보직을 바꿀 것으로 보인다.

작년 11월 오른쪽 가운뎃손가락을 수술한 한기주가 시즌 초반 전력투구할 수 없기 때문에 그를 대체할 마무리가 절실하다.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나 빠른 직구와 낙차 큰 커브를 잘 던지는 김진우와 외국인 투수 두 명이 유력한 마무리 후보로 거론된다.

유일한 왼손인 양현종은 올해 KIA 선발진의 열쇠를 쥔 핵심 선수다.

선 감독은 "확실한 소방수가 없어 지난해 고전했다"며 "일단 뒷문부터 제대로 세우고 정규리그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선 감독의 이런 계산은 선발보다 불펜 운용에 역점을 두겠다는 뜻과 맞닿아 있다.

올해부터 9개 구단이 경쟁을 벌이면 1개 팀은 반드시 사흘을 쉬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벤치의 지략으로 선발·불펜 투수들의 체력을 안배할 수 있는 만큼 '지키는 야구'로 앞서가는 경기는 꼭 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선 감독은 "이길 경기를 놓치면 결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없다"며 필승의 방점을 계투조에 찍었다.

그런 측면에서 필승조로 선 감독이 기대를 거는 투수가 우완 박지훈과 좌완 진해수다.

박지훈은 신인이던 지난해 50경기에 등판해 3승3패2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3.38을 올리고 맹활약했다.

진해수는 1승2패6홀드, 평균자책점 5.27로 기대를 밑돌았으나 발전 가능성은 큰 편이다.

두 투수가 1이닝을 책임지는 셋업맨으로 자리 잡는다면 KIA의 필승조도 한결 안정을 찾을 전망이다.

선 감독은 "타선은 걱정하지 않는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는 "지난해 이범호, 최희섭, 김상현 등 중심 타자들이 다쳐서 제 몫을 못했지만 올해에는 개막부터 잘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김용달 타격코치와 활발하게 의사소통하는 모습에서 신뢰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주찬의 가세로 테이블 세터진이 좋아졌기에 득점력도 자연스럽게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