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고서 할인율 담합…“책값 더 깎지마”
입력 2013.01.03 (08:11) 수정 2013.01.03 (09:0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히, 중고등학생 자녀를 두신 학부모님들,

새 학기가 되면 많게는 수십만 원까지 하는 참고서 구입 부담이 만만치 않은데요.

유명 출판사들이 값을 내리기는 커녕, 책값을 깎아주지 못하도록 할인율을 담합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공정위 적발 내용을,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 학기를 앞둔 요즘 서점에서 가장 붐비는 곳 중 하나는 학습 참고서 코너입니다.

한 권에 만 원을 훌쩍 넘고 많게는 4만 원까지 하는 책값을 더하면 수십만 원에 이르기 일쑵니다.

<인터뷰> 김종현(학부모) : "과목이 많을수록 돈이 더 많이 들어가죠. 저처럼 자식이 3명이면 백 만원 가깝게 들죠."

그나마 인터넷 서점이나 대형 마트에선 다소 싼값에 살 수 있지만, 지난해 초엔 이마저 할인율이 15%로 고정됐습니다.

두산동아와 천재교육 등 상위 4개 출판사가 20에서 25% 수준이던 할인율을 15%이내로 제한하도록 담합을 했기 때문입니다.

중간도매상에겐 이를 어기면 계약을 해지하고 거래를 끊겠다는 공문까지 보냈습니다.

<녹취> 조홍선(공정위 카르텔조사과장) : "2011년 12월 7일 인천시 송도에서 가진 모임에서 인터넷 서점 등에서 판매되는 학습참고서의 할인율을 일정 수준으로 제한할 것을 논의했습니다."

담합에 참여한 4개 업체는 초중고 참고서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담합은 공정위 조사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해 3월초까지 계속됐습니다.

공정위는 해당 출판사 4곳에 9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담합에 관여한 서점조합연합회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참고서 할인율 담합…“책값 더 깎지마”
    • 입력 2013-01-03 08:22:55
    • 수정2013-01-03 09:05:0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특히, 중고등학생 자녀를 두신 학부모님들,

새 학기가 되면 많게는 수십만 원까지 하는 참고서 구입 부담이 만만치 않은데요.

유명 출판사들이 값을 내리기는 커녕, 책값을 깎아주지 못하도록 할인율을 담합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공정위 적발 내용을,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 학기를 앞둔 요즘 서점에서 가장 붐비는 곳 중 하나는 학습 참고서 코너입니다.

한 권에 만 원을 훌쩍 넘고 많게는 4만 원까지 하는 책값을 더하면 수십만 원에 이르기 일쑵니다.

<인터뷰> 김종현(학부모) : "과목이 많을수록 돈이 더 많이 들어가죠. 저처럼 자식이 3명이면 백 만원 가깝게 들죠."

그나마 인터넷 서점이나 대형 마트에선 다소 싼값에 살 수 있지만, 지난해 초엔 이마저 할인율이 15%로 고정됐습니다.

두산동아와 천재교육 등 상위 4개 출판사가 20에서 25% 수준이던 할인율을 15%이내로 제한하도록 담합을 했기 때문입니다.

중간도매상에겐 이를 어기면 계약을 해지하고 거래를 끊겠다는 공문까지 보냈습니다.

<녹취> 조홍선(공정위 카르텔조사과장) : "2011년 12월 7일 인천시 송도에서 가진 모임에서 인터넷 서점 등에서 판매되는 학습참고서의 할인율을 일정 수준으로 제한할 것을 논의했습니다."

담합에 참여한 4개 업체는 초중고 참고서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담합은 공정위 조사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해 3월초까지 계속됐습니다.

공정위는 해당 출판사 4곳에 9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담합에 관여한 서점조합연합회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