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깜짝 복귀’ 박지성 평점 5점 “늦은 투입”
입력 2013.01.03 (10:32) 수정 2013.01.03 (13:35) 연합뉴스
1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돌아온 '캡틴' 박지성(32·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이 짧은 출전 시간 때문에 현지 언론의 평점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영국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는 3일(한국시간) 2012-201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QPR과 첼시의 21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박지성에게 "너무 늦게 투입됐다"는 평가와 함께 평점 5를 부여했다.

QPR에서는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린 션 라이트-필립스와 아델 타랍이 가장 높은 평점인 8을 받았다.

이 경기에서 박지성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45분 에스테반 그라네로와 교체돼 3분가량을 소화했다.

지난달 2일 애스턴빌라와의 경기 이후 무릎 부상으로 빠진 지 6경기 만에 치른 복귀전이었다.

이날 박지성이 경기에 나선 것은 '깜짝 출전'이라 할 만하다.

해리 레드냅 QPR 감독이 경기를 앞두고 박지성의 몸 상태가 완전히 올라오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팀이 강호 첼시를 상대로 3연패 탈출의 갈림길에 서자 레드냅 감독은 박지성을 불러냈다.

승리를 지켜냄과 동시에 지난주 팀 훈련에 합류한 박지성의 몸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인다.

경기를 1-0 승리로 마무리한 QPR은 승점 13(골득실 -19)으로 19위 레딩(승점 13·골득실 -17)을 바짝 쫓았다.

팀이 첼시를 꺾고 '꼴찌 탈출'의 희망을 품으면서 여기에 힘을 보탠 박지성의 출전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 ‘깜짝 복귀’ 박지성 평점 5점 “늦은 투입”
    • 입력 2013-01-03 10:32:14
    • 수정2013-01-03 13:35:14
    연합뉴스
1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돌아온 '캡틴' 박지성(32·퀸스파크 레인저스·이하 QPR)이 짧은 출전 시간 때문에 현지 언론의 평점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영국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는 3일(한국시간) 2012-201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QPR과 첼시의 21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박지성에게 "너무 늦게 투입됐다"는 평가와 함께 평점 5를 부여했다.

QPR에서는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린 션 라이트-필립스와 아델 타랍이 가장 높은 평점인 8을 받았다.

이 경기에서 박지성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45분 에스테반 그라네로와 교체돼 3분가량을 소화했다.

지난달 2일 애스턴빌라와의 경기 이후 무릎 부상으로 빠진 지 6경기 만에 치른 복귀전이었다.

이날 박지성이 경기에 나선 것은 '깜짝 출전'이라 할 만하다.

해리 레드냅 QPR 감독이 경기를 앞두고 박지성의 몸 상태가 완전히 올라오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팀이 강호 첼시를 상대로 3연패 탈출의 갈림길에 서자 레드냅 감독은 박지성을 불러냈다.

승리를 지켜냄과 동시에 지난주 팀 훈련에 합류한 박지성의 몸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인다.

경기를 1-0 승리로 마무리한 QPR은 승점 13(골득실 -19)으로 19위 레딩(승점 13·골득실 -17)을 바짝 쫓았다.

팀이 첼시를 꺾고 '꼴찌 탈출'의 희망을 품으면서 여기에 힘을 보탠 박지성의 출전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