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실속·감각’ 신형 임대아파트 호응
입력 2013.01.03 (12:47) 수정 2013.01.03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아파트가 기존의 허름한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디자인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파리 근교의 '샹피니'에 위치한 저소득 임대아파트.

특이한 아파트 외관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끕니다.

건축가 '에두아르'씨가 디자인한 이 신개념 임대아파트는 기존과 다르게 테라스까지 딸려 있습니다.

베트남 출신 이민자인 이 부부는 기존에 허름한 주택가를 전전하다 최근 이곳으로 이사했습니다.

<인터뷰> 거주자 : "완벽해요. 기존에 살던 저소득 아파트에 비하면 너무 좋죠."

임대아파트 옥상에 지어진 단독주택도 눈길을 끄는데요.

이곳으로 이사한 가족의 반응은 어떨까요?

<인터뷰> 베르나데트(거주자) : "집안에 있어도 밖에 있는 느낌이라 새롭고 좋아요."

이 옥상 위의 주택은 내부만 77제곱미터 면적에 월세는 한 달 500유로로 매우 저렴합니다.

<인터뷰> 에루아르(건축가) :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고 실속있는 새로운 디자인의 임대아파트를 짓고 싶었어요."

거주자들의 호응도가 높아지면서 앞으로도 실속과 감각을 갖춘 신 디자인형 임대 아파트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 佛, ‘실속·감각’ 신형 임대아파트 호응
    • 입력 2013-01-03 12:49:42
    • 수정2013-01-03 13:20:08
    뉴스 12
<앵커 멘트>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아파트가 기존의 허름한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디자인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파리 근교의 '샹피니'에 위치한 저소득 임대아파트.

특이한 아파트 외관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끕니다.

건축가 '에두아르'씨가 디자인한 이 신개념 임대아파트는 기존과 다르게 테라스까지 딸려 있습니다.

베트남 출신 이민자인 이 부부는 기존에 허름한 주택가를 전전하다 최근 이곳으로 이사했습니다.

<인터뷰> 거주자 : "완벽해요. 기존에 살던 저소득 아파트에 비하면 너무 좋죠."

임대아파트 옥상에 지어진 단독주택도 눈길을 끄는데요.

이곳으로 이사한 가족의 반응은 어떨까요?

<인터뷰> 베르나데트(거주자) : "집안에 있어도 밖에 있는 느낌이라 새롭고 좋아요."

이 옥상 위의 주택은 내부만 77제곱미터 면적에 월세는 한 달 500유로로 매우 저렴합니다.

<인터뷰> 에루아르(건축가) :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고 실속있는 새로운 디자인의 임대아파트를 짓고 싶었어요."

거주자들의 호응도가 높아지면서 앞으로도 실속과 감각을 갖춘 신 디자인형 임대 아파트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