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N서 위안부 폭로, 황금주 할머니 별세
입력 2013.01.03 (17:24) 사회
일제강점기 종군피해여성인 황금주 할머니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향년 92세로 별세했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 대책협의회는 황 할머니가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치매를 앓다 노환으로 타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22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황 할머니는 1941년 군수공장으로 일하러 간다는 말에 속아 일제에 의해 중국 지린성으로 강제 연행돼 해방 때까지 위안부 생활을 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1992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 인권소위원회에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단과 함께 참석해 위안부로서 겪은 참담한 경험을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황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234명의 종군피해여성 가운데 생존자는 58명으로 줄었습니다.
  • UN서 위안부 폭로, 황금주 할머니 별세
    • 입력 2013-01-03 17:24:04
    사회
일제강점기 종군피해여성인 황금주 할머니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향년 92세로 별세했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 대책협의회는 황 할머니가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치매를 앓다 노환으로 타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22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황 할머니는 1941년 군수공장으로 일하러 간다는 말에 속아 일제에 의해 중국 지린성으로 강제 연행돼 해방 때까지 위안부 생활을 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1992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 인권소위원회에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단과 함께 참석해 위안부로서 겪은 참담한 경험을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황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234명의 종군피해여성 가운데 생존자는 58명으로 줄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