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종 ‘검은머리갈매기’ 월동지 첫 확인
입력 2013.01.04 (09:43) 수정 2013.01.04 (11: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적으로 개체 수가 급격히 줄고 있는 멸종위기종 '검은머리 갈매기'의 이동 경로가 처음 확인됐습니다.

'검은 머리 갈매기' 의 이동 경로가 구체적으로 파악되면 멸종 위기에서 구해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보도에 지용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식 때 머리가 검게 변하는 검은머리 갈매기가 알을 품고 있습니다.

자리를 뜨는가 싶더니 곧바로 둥지로 돌아와 알을 보살핍니다.

'검은 머리 갈매기'는 중국 남동부에 일부가 서식하고, 우리나라에는 인천 송도 매립지 주변에 3 백 마리 정도만 서식하는 국제적인 멸종 위기종입니다.

1998 년 우리나라에서 번식이 처음 확인되면서 그동안 텃새로 알려져 왔습니다.

그런데 교원대 연구팀이 지난해 5 월 송도에서 가락지 표식을 달아준 검은머리갈매기가 600 킬로미터가량 떨어진 일본 야마구치현 아지스에서 발견된 겁니다.

<인터뷰> 윤종민(한국교원대 박사) : "검은머리갈매기가 남해안을 건너 일본에서 발견된 것은 많은 의미가 있죠"

이번 발견으로 그동안 수수께끼로 남아 있던 검은머리갈매기의 이동 경로에 대한 실마리가 풀릴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또 월동지에 대한 연구를 통해 번식과 생존 조건 등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 경우 멸종 위기에서 구해내는데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박시룡(교원대 생물교육과 교수) : "기후적, 또는 진화적으로 개체별로 다른쪽으로 이동해서 서식지를 넓히는 과정에 있는 것인지"

우리나라에서 번식한 조류가 일본에서 월동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인 것이라고 학계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용수입니다.
  • 멸종위기종 ‘검은머리갈매기’ 월동지 첫 확인
    • 입력 2013-01-04 09:47:15
    • 수정2013-01-04 11:00:01
    930뉴스
<앵커 멘트>

전 세계적으로 개체 수가 급격히 줄고 있는 멸종위기종 '검은머리 갈매기'의 이동 경로가 처음 확인됐습니다.

'검은 머리 갈매기' 의 이동 경로가 구체적으로 파악되면 멸종 위기에서 구해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보도에 지용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식 때 머리가 검게 변하는 검은머리 갈매기가 알을 품고 있습니다.

자리를 뜨는가 싶더니 곧바로 둥지로 돌아와 알을 보살핍니다.

'검은 머리 갈매기'는 중국 남동부에 일부가 서식하고, 우리나라에는 인천 송도 매립지 주변에 3 백 마리 정도만 서식하는 국제적인 멸종 위기종입니다.

1998 년 우리나라에서 번식이 처음 확인되면서 그동안 텃새로 알려져 왔습니다.

그런데 교원대 연구팀이 지난해 5 월 송도에서 가락지 표식을 달아준 검은머리갈매기가 600 킬로미터가량 떨어진 일본 야마구치현 아지스에서 발견된 겁니다.

<인터뷰> 윤종민(한국교원대 박사) : "검은머리갈매기가 남해안을 건너 일본에서 발견된 것은 많은 의미가 있죠"

이번 발견으로 그동안 수수께끼로 남아 있던 검은머리갈매기의 이동 경로에 대한 실마리가 풀릴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또 월동지에 대한 연구를 통해 번식과 생존 조건 등에 대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 경우 멸종 위기에서 구해내는데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박시룡(교원대 생물교육과 교수) : "기후적, 또는 진화적으로 개체별로 다른쪽으로 이동해서 서식지를 넓히는 과정에 있는 것인지"

우리나라에서 번식한 조류가 일본에서 월동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인 것이라고 학계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용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