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대 여성 돈 문제로 다툰 뒤 자살
입력 2013.01.04 (11:05) 사회
어젯밤 10시 50분쯤 인천시 부평동에 있는 31살 오모 씨의 집 화장실에서 오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화장실에는 휴대용 버너 위에 번개탄이 피워져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오 씨와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뒤 외출한 사이 숨져 있었다는 동거남의 말로 미뤄 오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30대 여성 돈 문제로 다툰 뒤 자살
    • 입력 2013-01-04 11:05:10
    사회
어젯밤 10시 50분쯤 인천시 부평동에 있는 31살 오모 씨의 집 화장실에서 오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화장실에는 휴대용 버너 위에 번개탄이 피워져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오 씨와 돈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뒤 외출한 사이 숨져 있었다는 동거남의 말로 미뤄 오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