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운동 안하면 복지수당 삭감”
입력 2013.01.04 (12:39) 수정 2013.01.04 (13: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만인 사람이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지 않을 경우 각종 복지수당을 삭감하는 방안이 영국에서 추진됩니다.

비만 인구 증가로 인해서 건강보험 지출이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책인데 인권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런던 박장범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런던에 사는 비만 주민들은 앞으로 열심히 운동을 해야만 복지수당을 모두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 웨스트민스터 자치구는 질병 발생 가능성이 큰 비만 주민에게 스마트카드를 지급해서 이들이 정기적으로 운동하는지 확인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비만 주민이 의사 처방대로 운동을 열심히 하면 인센티브를 지급하지만, 운동을 게을리할 경우에는 복지수당을 삭감할 계획입니다.

<녹취> 조나단(웨스트민스터 자치구 직원) : "영국에서는 오는 4월부터 주민의 건강감독권이 국민건강보험시스템에서 자치구로 이전되는데 이를 계기로 각 자치구가 비만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입니다."

각종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비만 인구의 건강한 삶을 유도하고 건강보험 예산도 줄이기 위해서지만 운동과 복지수당을 연계시키는 것은 인권 침해라는 비판도 만만치 않습니다.

<녹취> 제임스(비만학회회장) : "잉글랜드 주민의 비만율은 남성이 24%, 여성이 26%인데 비만 인구를 위해서 일 년에 8조 7천억 원의 건강보험예산이 추가로 들어가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 英 “운동 안하면 복지수당 삭감”
    • 입력 2013-01-04 12:40:46
    • 수정2013-01-04 13:29:44
    뉴스 12
<앵커 멘트>

비만인 사람이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지 않을 경우 각종 복지수당을 삭감하는 방안이 영국에서 추진됩니다.

비만 인구 증가로 인해서 건강보험 지출이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책인데 인권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런던 박장범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런던에 사는 비만 주민들은 앞으로 열심히 운동을 해야만 복지수당을 모두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 웨스트민스터 자치구는 질병 발생 가능성이 큰 비만 주민에게 스마트카드를 지급해서 이들이 정기적으로 운동하는지 확인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비만 주민이 의사 처방대로 운동을 열심히 하면 인센티브를 지급하지만, 운동을 게을리할 경우에는 복지수당을 삭감할 계획입니다.

<녹취> 조나단(웨스트민스터 자치구 직원) : "영국에서는 오는 4월부터 주민의 건강감독권이 국민건강보험시스템에서 자치구로 이전되는데 이를 계기로 각 자치구가 비만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입니다."

각종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비만 인구의 건강한 삶을 유도하고 건강보험 예산도 줄이기 위해서지만 운동과 복지수당을 연계시키는 것은 인권 침해라는 비판도 만만치 않습니다.

<녹취> 제임스(비만학회회장) : "잉글랜드 주민의 비만율은 남성이 24%, 여성이 26%인데 비만 인구를 위해서 일 년에 8조 7천억 원의 건강보험예산이 추가로 들어가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