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삿돈 5천만 원 훔친 혐의 30대 영장
입력 2013.01.04 (14:32) 사회
서울 금천경찰서는 자신이 다니다 그만둔 회사에 몰래 들어가 회삿돈 수천만 원을 훔친 혐의로 33살 장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장 씨는 지난해 말 서울 가산동에 있는 회사 사무실에 침입해 통장과 도장을 훔쳐 5천만 원을 인출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장 씨는 두 달 전까지 경리사원으로 일을 하다 회사를 그만둔 뒤 사채를 갚지 못하고 빚 독촉에 시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회삿돈 5천만 원 훔친 혐의 30대 영장
    • 입력 2013-01-04 14:32:34
    사회
서울 금천경찰서는 자신이 다니다 그만둔 회사에 몰래 들어가 회삿돈 수천만 원을 훔친 혐의로 33살 장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장 씨는 지난해 말 서울 가산동에 있는 회사 사무실에 침입해 통장과 도장을 훔쳐 5천만 원을 인출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장 씨는 두 달 전까지 경리사원으로 일을 하다 회사를 그만둔 뒤 사채를 갚지 못하고 빚 독촉에 시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