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국정원 직원 재소환…게시 경위 집중 추궁
입력 2013.01.04 (19:09) 수정 2013.01.04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 직원의 불법 선거운동 혐의를 수사중인 경찰이 오늘 해당 직원을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직원이 인터넷 게시글에 찬반 의사표시를 한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늘 오후 국가정보원 직원 29살 김모 씨를 재소환했습니다.

지난달 15일 경찰에 출석한 이후 20일 만으로, 피의자 신분입니다.

김 씨는 대선 관련 게시글에 의견 표시한 부분에 대해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체 답하지 않고 진술녹화실로 들어갔습니다.

김 씨는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 다른 사람이 올린 대선 관련 게시글에 대해 백여 차례에 걸쳐 추천 또는 반대 형태로 의견을 표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의견을 표시한 경위와 함께 사이트 한 곳에서 아이디를 왜 16개나 만들어 사용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이같은 행위가 공직자의 선거 중립 의무를 명시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는지 여부에 대해 법리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이런 의혹들에 대한 확인을 마친 뒤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지난 대선 당시 민주통합당은 인터넷상에서 조직적으로 특정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올린 혐의가 있다며 김 씨를 경찰에 고발했고, 김 씨는 감금과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민주당 관계자들을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경찰, 국정원 직원 재소환…게시 경위 집중 추궁
    • 입력 2013-01-04 19:11:53
    • 수정2013-01-04 19:43:55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 직원의 불법 선거운동 혐의를 수사중인 경찰이 오늘 해당 직원을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직원이 인터넷 게시글에 찬반 의사표시를 한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손원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늘 오후 국가정보원 직원 29살 김모 씨를 재소환했습니다.

지난달 15일 경찰에 출석한 이후 20일 만으로, 피의자 신분입니다.

김 씨는 대선 관련 게시글에 의견 표시한 부분에 대해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체 답하지 않고 진술녹화실로 들어갔습니다.

김 씨는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 다른 사람이 올린 대선 관련 게시글에 대해 백여 차례에 걸쳐 추천 또는 반대 형태로 의견을 표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의견을 표시한 경위와 함께 사이트 한 곳에서 아이디를 왜 16개나 만들어 사용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이같은 행위가 공직자의 선거 중립 의무를 명시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는지 여부에 대해 법리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이런 의혹들에 대한 확인을 마친 뒤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지난 대선 당시 민주통합당은 인터넷상에서 조직적으로 특정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올린 혐의가 있다며 김 씨를 경찰에 고발했고, 김 씨는 감금과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민주당 관계자들을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