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수위 인선 완료…학계·관료 대거 기용
입력 2013.01.04 (21:01) 수정 2013.01.04 (23: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임된 인수위원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이름이 알려진 정치인은 별로 없고 학자나 관료 출신이 많습니다.

전문성과 실무 능력을 감안한 인선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탁상공론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계속해서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통 보안속에 발표된 인수위 총괄 간사는 예상과는 달리 유민봉 성균관대 교수였습니다.

국정 관리 분야에 정통해 정부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녹취> 유민봉(인수위 총괄 간사) : "당선인의 철학과 가치와 어젠다가, 각 분과에서의 그 업무 수행에 거시적으로 스며들도록…… "

인수위원 22명 가운데 현직 교수는 11명, 교수 출신은 18명으로, 전체의 80% 이상을 전문가 그룹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장순흥, 이승종, 홍기택 교수 등 이번 인선을 통해 정치권에 처음 이름을 알리는 위원도 많습니다.

김현숙, 강석훈, 안종범 의원 등 선거대책위 행복추진위원회에서 정책을 수립한 인사는 14명.

옥동석, 서승환 교수 등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 국가미래연구원 출신도 7명에 이릅니다.

<인터뷰> 안상훈(서울대학교 교수) : "평소에 가져오던 생각을 한번 실천할 수 있게 돼서 대단히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박흥석 광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이혜진 부산대 로스쿨 교수 등 지역 안배도 세심히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인선배경도 설명 못하는 밀봉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민주통합당 원내 대변인) : "탁상공론, 국정설계로 시간을 허비할 것에 대한 걱정이 앞섭니다."

특히 박효종 서울대 교수는 5·16을 혁명으로 미화했고, 김장수 전 국방 장관은 남북 관계에 경직된 태도를 가졌다고 비난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인수위 인선 완료…학계·관료 대거 기용
    • 입력 2013-01-04 21:02:56
    • 수정2013-01-04 23:58:01
    뉴스 9
<앵커 멘트>

선임된 인수위원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이름이 알려진 정치인은 별로 없고 학자나 관료 출신이 많습니다.

전문성과 실무 능력을 감안한 인선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탁상공론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계속해서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통 보안속에 발표된 인수위 총괄 간사는 예상과는 달리 유민봉 성균관대 교수였습니다.

국정 관리 분야에 정통해 정부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녹취> 유민봉(인수위 총괄 간사) : "당선인의 철학과 가치와 어젠다가, 각 분과에서의 그 업무 수행에 거시적으로 스며들도록…… "

인수위원 22명 가운데 현직 교수는 11명, 교수 출신은 18명으로, 전체의 80% 이상을 전문가 그룹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장순흥, 이승종, 홍기택 교수 등 이번 인선을 통해 정치권에 처음 이름을 알리는 위원도 많습니다.

김현숙, 강석훈, 안종범 의원 등 선거대책위 행복추진위원회에서 정책을 수립한 인사는 14명.

옥동석, 서승환 교수 등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 국가미래연구원 출신도 7명에 이릅니다.

<인터뷰> 안상훈(서울대학교 교수) : "평소에 가져오던 생각을 한번 실천할 수 있게 돼서 대단히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박흥석 광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이혜진 부산대 로스쿨 교수 등 지역 안배도 세심히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인선배경도 설명 못하는 밀봉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민주통합당 원내 대변인) : "탁상공론, 국정설계로 시간을 허비할 것에 대한 걱정이 앞섭니다."

특히 박효종 서울대 교수는 5·16을 혁명으로 미화했고, 김장수 전 국방 장관은 남북 관계에 경직된 태도를 가졌다고 비난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