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인 3명 중 2명 “일본 상품 사지 않겠다”
입력 2013.01.06 (08:23) 수정 2013.01.06 (16:48) 국제
일본 정부가 센카쿠 열도 국유화 절차를 끝낸 뒤 중국 내 반일 감정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도통신이 지난해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중국과 일본 국민 각각 천명 씩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중국인 3명 가운데 2명은 일본 상품의 구매를 꺼린다고 답했습니다.

또 중국인과 일본인 각각 65% 이상이 상대 국가를 방문하고 싶은 기분이 들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상대 국가의 신뢰성에 대한 설문에는 중국인 31%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 일본인 5%가 중국을 신뢰할 수 있다고 답했고, 관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서는 중국인의 71%, 일본인의 60%가 찬성했습니다.
  • 중국인 3명 중 2명 “일본 상품 사지 않겠다”
    • 입력 2013-01-06 08:23:28
    • 수정2013-01-06 16:48:51
    국제
일본 정부가 센카쿠 열도 국유화 절차를 끝낸 뒤 중국 내 반일 감정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도통신이 지난해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중국과 일본 국민 각각 천명 씩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중국인 3명 가운데 2명은 일본 상품의 구매를 꺼린다고 답했습니다.

또 중국인과 일본인 각각 65% 이상이 상대 국가를 방문하고 싶은 기분이 들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상대 국가의 신뢰성에 대한 설문에는 중국인 31%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 일본인 5%가 중국을 신뢰할 수 있다고 답했고, 관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서는 중국인의 71%, 일본인의 60%가 찬성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