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형오 前 의장 “수정·보류할 공약 솔직히 얘기해야”
입력 2013.01.06 (18:53) 수정 2013.01.07 (08:26)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공약과 관련한 상황을 잘 점검해 뒤로 미루거나 수정, 보류할게 있다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게 얘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의장은 오늘 인수위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선거 기간이 열정의 시기라면, 이후는 이성의 시기로 차분하게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또,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공약 중에서도 검토 가능한 것은 반영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이어 5년간의 국정기조를 미래 전망과 같은 방향으로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정부 초기 국정기조를 신자유주의 쪽으로 정했다가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응하지 못했고, 정보통신부를 없앴다가 스마트폰 혁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김 전 의장은 돌아봤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특히, 항상 최소 6개월 정도는 어떤 일을 어떻게 해나갈지 로드맵을 짜놔야 한다면서, 이명박 정부 초기, 쇠고기 협상을 서둘러 했다가 촛불시위가 났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당시에 정부 조직법을 너무 후다닥 만들어서 야당과 협상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대통령 취임 뒤에야 장관이 임명됐던 일화를 소개하고, 차분하게 해서 야당의 협조를 받아야 한다고 인수위원들에게 전했습니다.

당선인의 활동에 대해서는 김형오 전 의장은 대선에서 표가 적게 나온 곳부터 먼저 찾아가 민심과 대화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지난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부위원장으로 일했으며, 오늘 특강은 당시의 경험을 얘기해달라는 진영 부위원장의 부탁으로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 김형오 前 의장 “수정·보류할 공약 솔직히 얘기해야”
    • 입력 2013-01-06 18:53:25
    • 수정2013-01-07 08:26:22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공약과 관련한 상황을 잘 점검해 뒤로 미루거나 수정, 보류할게 있다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게 얘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의장은 오늘 인수위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선거 기간이 열정의 시기라면, 이후는 이성의 시기로 차분하게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전 의장은 또,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공약 중에서도 검토 가능한 것은 반영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이어 5년간의 국정기조를 미래 전망과 같은 방향으로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정부 초기 국정기조를 신자유주의 쪽으로 정했다가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응하지 못했고, 정보통신부를 없앴다가 스마트폰 혁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김 전 의장은 돌아봤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특히, 항상 최소 6개월 정도는 어떤 일을 어떻게 해나갈지 로드맵을 짜놔야 한다면서, 이명박 정부 초기, 쇠고기 협상을 서둘러 했다가 촛불시위가 났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당시에 정부 조직법을 너무 후다닥 만들어서 야당과 협상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대통령 취임 뒤에야 장관이 임명됐던 일화를 소개하고, 차분하게 해서 야당의 협조를 받아야 한다고 인수위원들에게 전했습니다.

당선인의 활동에 대해서는 김형오 전 의장은 대선에서 표가 적게 나온 곳부터 먼저 찾아가 민심과 대화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지난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부위원장으로 일했으며, 오늘 특강은 당시의 경험을 얘기해달라는 진영 부위원장의 부탁으로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