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식물 쓰레기 대란’ 지자체 대비 소홀
입력 2013.01.16 (08:08) 수정 2013.01.16 (09:3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부터 음식물 쓰레기의 해양투기가 금지되면서 쓰레기 대란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문제는 이미 오래전에 예견된 것이었는데 쓰레기 처리를 책임지는 지자체는 무얼 했을까요?

KBS 취재결과 지자체의 준비부족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의 수거 용기에 음식물 쓰레기가 넘쳐납니다. 바닥에도 쓰레기 봉투들이 널렸습니다.

<녹취>아파트 주민: "애들보기도 안좋고 불결하고.고양이도 오갈 수도 있고 일단은 너무 보기가 안좋아요."

수거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해양투기가 올해부터 금지됐기 때문입니다.

<녹취>처리업체 관계자: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것 같아요?) 한 일주일정도...음식물 쓰레기는 계속 들어오는데..."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 수도권 매립지에 건설한 처리시설.

당초 계획대로라면 지난달 완공됐어야 하지만 아직 공사중입니다.

<녹취> 공사 관계자: "지금 당장은 (음식물 쓰레기) 받아서 처리는 못 하고요. 7개월 정도 늦어졌죠"

이곳의 처리 용량은 서울과 인천, 경기도 세 곳에서 하루 5백 톤.

처리되지 못한 음식물 폐수는 고스란히 민간업체로 떠넘겨졌습니다.

민간업체들은 처리 비용을 올려달라며 추가 처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송인만(한국음식물류자원화 협회 총무위원장): "우리만 죽기살기로 하고 있습니다. (민간한테만 떠맡긴 거예요 결국은..)음식물 처리라는 건 공공적인 부분입니다, 공적인 부분을 왜 민간에서만..."

하지만, 자치단체는 민간업체가 현재 비용으로도 충분히 처리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부우 (서울시 음식물 자원화 팀장): "직원들이 실제 현장 조사를 거치면서 업체들이 충분히 음폐수를 처리할 수 있다라고..."

서울시의 안이한 대처로 새해 벽두부터 빚어진 쓰레기 대란.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음식물 쓰레기 대란’ 지자체 대비 소홀
    • 입력 2013-01-16 08:09:39
    • 수정2013-01-16 09:35:2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올해부터 음식물 쓰레기의 해양투기가 금지되면서 쓰레기 대란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문제는 이미 오래전에 예견된 것이었는데 쓰레기 처리를 책임지는 지자체는 무얼 했을까요?

KBS 취재결과 지자체의 준비부족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의 수거 용기에 음식물 쓰레기가 넘쳐납니다. 바닥에도 쓰레기 봉투들이 널렸습니다.

<녹취>아파트 주민: "애들보기도 안좋고 불결하고.고양이도 오갈 수도 있고 일단은 너무 보기가 안좋아요."

수거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해양투기가 올해부터 금지됐기 때문입니다.

<녹취>처리업체 관계자: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것 같아요?) 한 일주일정도...음식물 쓰레기는 계속 들어오는데..."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 수도권 매립지에 건설한 처리시설.

당초 계획대로라면 지난달 완공됐어야 하지만 아직 공사중입니다.

<녹취> 공사 관계자: "지금 당장은 (음식물 쓰레기) 받아서 처리는 못 하고요. 7개월 정도 늦어졌죠"

이곳의 처리 용량은 서울과 인천, 경기도 세 곳에서 하루 5백 톤.

처리되지 못한 음식물 폐수는 고스란히 민간업체로 떠넘겨졌습니다.

민간업체들은 처리 비용을 올려달라며 추가 처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송인만(한국음식물류자원화 협회 총무위원장): "우리만 죽기살기로 하고 있습니다. (민간한테만 떠맡긴 거예요 결국은..)음식물 처리라는 건 공공적인 부분입니다, 공적인 부분을 왜 민간에서만..."

하지만, 자치단체는 민간업체가 현재 비용으로도 충분히 처리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부우 (서울시 음식물 자원화 팀장): "직원들이 실제 현장 조사를 거치면서 업체들이 충분히 음폐수를 처리할 수 있다라고..."

서울시의 안이한 대처로 새해 벽두부터 빚어진 쓰레기 대란.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