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갑도 얼었다” 카드 덜 긁고 휘발유 판매 급감
입력 2013.01.16 (08:25) 수정 2013.01.16 (08:34) 연합뉴스
내수 침체에 한파까지 겹쳐 소비자 지갑도 얼어붙었다.

카드 승인액 증가율이 금융위기 충격이 극에 달한 2009년 초 이후 최악 수준으로 둔화했다. 휘발유 소비량은 2008년 고유가 파동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16일 기획재정부가 파악한 지난달 소매 분야 속보치를 보면 신용카드 국내 승인액은 2011년 12월보다 7.1% 늘어나는데 그쳤다.

2009년 4월(7.0%) 이후 3년 8개월 만에 월별 최저 증가율이다.

12월은 소비가 가장 왕성한 시기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실물경제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친 2008년 12월에도 9.1% 늘었다. 12월 기준으로 최근 증가율은 2009년 20.0%, 2010년 14.5%, 2011년 18.4%였다.

이런 증가율 둔화는 내수 침체가 장기화한데다가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이 충격을 줬기 때문이다.

대형 유통업체들도 매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방한의류 등 월동용품이 잘 팔리는 부분적인 `한파 특수'도 봤지만, 경기 둔화와 혹한 탓에 외출을 자제한 영향이 더 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주요 백화점 매출은 지난달 0.7% 늘어나는데 그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달인 11월에 9.1% 늘며 반짝 회복세를 보이다가 다시 둔화한 것이다.

대형마트는 매출이 5.9% 줄며 석 달째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달 휘발유 판매량은 전년 12월보다 5.8%나 줄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150달러에 육박한 고유가 파동의 끝물인 2008년 10월(-9.0%) 이후 최대 감소율이다. 지난달 주유소 평균 판매가격이 ℓ당 1천935.58원으로 전월보다 20원 넘게 떨어진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한파와 폭설로 대외활동이 위축된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 “지갑도 얼었다” 카드 덜 긁고 휘발유 판매 급감
    • 입력 2013-01-16 08:25:42
    • 수정2013-01-16 08:34:20
    연합뉴스
내수 침체에 한파까지 겹쳐 소비자 지갑도 얼어붙었다.

카드 승인액 증가율이 금융위기 충격이 극에 달한 2009년 초 이후 최악 수준으로 둔화했다. 휘발유 소비량은 2008년 고유가 파동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16일 기획재정부가 파악한 지난달 소매 분야 속보치를 보면 신용카드 국내 승인액은 2011년 12월보다 7.1% 늘어나는데 그쳤다.

2009년 4월(7.0%) 이후 3년 8개월 만에 월별 최저 증가율이다.

12월은 소비가 가장 왕성한 시기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실물경제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친 2008년 12월에도 9.1% 늘었다. 12월 기준으로 최근 증가율은 2009년 20.0%, 2010년 14.5%, 2011년 18.4%였다.

이런 증가율 둔화는 내수 침체가 장기화한데다가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이 충격을 줬기 때문이다.

대형 유통업체들도 매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방한의류 등 월동용품이 잘 팔리는 부분적인 `한파 특수'도 봤지만, 경기 둔화와 혹한 탓에 외출을 자제한 영향이 더 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주요 백화점 매출은 지난달 0.7% 늘어나는데 그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달인 11월에 9.1% 늘며 반짝 회복세를 보이다가 다시 둔화한 것이다.

대형마트는 매출이 5.9% 줄며 석 달째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달 휘발유 판매량은 전년 12월보다 5.8%나 줄었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150달러에 육박한 고유가 파동의 끝물인 2008년 10월(-9.0%) 이후 최대 감소율이다. 지난달 주유소 평균 판매가격이 ℓ당 1천935.58원으로 전월보다 20원 넘게 떨어진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한파와 폭설로 대외활동이 위축된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