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델스블라트 “독일, 국외 보관 금괴 회수”
입력 2013.01.16 (10:36) 국제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 방크'가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프랑스 등에 나눠 보관해온 금괴를 회수할 계획이라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가 보도했습니다.

'분데스 방크'는, 옛 소련의 침공을 우려해 시가 2천억 달러에 달하는 금괴를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앙은행에 보관해왔습니다.

한델스블라트에 따르면, 분데스 방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보관된 금 1,500톤 가운데 일부와, 프랑스 중앙은행에 보관돼 온 450톤 전부를 가져올 계획입니다.

분데스방크의 금괴 국외 보관은 독일 연방감사원이 금괴 관리에 문제점을 제기하며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정치 쟁점으로 부각됐습니다.
  • 한델스블라트 “독일, 국외 보관 금괴 회수”
    • 입력 2013-01-16 10:36:40
    국제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 방크'가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프랑스 등에 나눠 보관해온 금괴를 회수할 계획이라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가 보도했습니다.

'분데스 방크'는, 옛 소련의 침공을 우려해 시가 2천억 달러에 달하는 금괴를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앙은행에 보관해왔습니다.

한델스블라트에 따르면, 분데스 방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보관된 금 1,500톤 가운데 일부와, 프랑스 중앙은행에 보관돼 온 450톤 전부를 가져올 계획입니다.

분데스방크의 금괴 국외 보관은 독일 연방감사원이 금괴 관리에 문제점을 제기하며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정치 쟁점으로 부각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