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왕희지 글씨 모사 자료 일본서 발견
입력 2013.01.16 (12:48) 수정 2013.01.16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붓글씨를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4세기 중국의 서예가 왕희지의 글씨체를 보여주는 새로운 자료가 일본에서 발견됐습니다.

<리포트>

가로 10센티미터, 세로 26센티미터 종이에 적힌 24글자.

감정 결과 왕희지의 글씨체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니시바야시 쇼이치(아토미가쿠엔 여자대학 명예교수) : "이런 것이 아직 있었나 싶은 '세기의 발견'입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서예 교과서입니다.

왕희지의 글씨가 본보기로 소개돼 있습니다.

하지만 왕희지 본인이 쓴 글씨는 전쟁 등으로 모두 사라져 모사나 복제밖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자료는 원본 위에 얇은 종이를 올려놓고 글씨의 윤곽을 베낀 뒤 윤곽 안을 칠하는 '쌍구진묵'이라는 기법으로 모사된 것입니다.

이 같은 방법으로 모사된 왕희지의 글씨는 전 세계에 10점이 채 안 남아 있으며 일부는 일본의 국보로 지정돼 있습니다.

새로 발견된 자료는 일본에서 7세기부터 9세기에 걸쳐 당나라에 파견됐던 사신이 가져온 것으로 보입니다.
  • 日, 왕희지 글씨 모사 자료 일본서 발견
    • 입력 2013-01-16 12:49:17
    • 수정2013-01-16 13:05:42
    뉴스 12
<앵커 멘트>

붓글씨를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4세기 중국의 서예가 왕희지의 글씨체를 보여주는 새로운 자료가 일본에서 발견됐습니다.

<리포트>

가로 10센티미터, 세로 26센티미터 종이에 적힌 24글자.

감정 결과 왕희지의 글씨체로 밝혀졌습니다.

<인터뷰> 니시바야시 쇼이치(아토미가쿠엔 여자대학 명예교수) : "이런 것이 아직 있었나 싶은 '세기의 발견'입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서예 교과서입니다.

왕희지의 글씨가 본보기로 소개돼 있습니다.

하지만 왕희지 본인이 쓴 글씨는 전쟁 등으로 모두 사라져 모사나 복제밖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자료는 원본 위에 얇은 종이를 올려놓고 글씨의 윤곽을 베낀 뒤 윤곽 안을 칠하는 '쌍구진묵'이라는 기법으로 모사된 것입니다.

이 같은 방법으로 모사된 왕희지의 글씨는 전 세계에 10점이 채 안 남아 있으며 일부는 일본의 국보로 지정돼 있습니다.

새로 발견된 자료는 일본에서 7세기부터 9세기에 걸쳐 당나라에 파견됐던 사신이 가져온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