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IT키워드…모빌리티·소셜·클라우드·빅데이터”
입력 2013.01.16 (14:28) 연합뉴스
올해 정보통신(IT)산업 분야의 트렌드를 압축하는 키워드는 무엇일까.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IT 분야의 키워드로 모빌리티, 소셜,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제시했다.

모빌리티는 이동성을 뜻하는 영어 단어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기기의 보급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가 가능한 환경이 조성됐음을 의미한다.

소셜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확산에 따른 사회관계망을, 클라우드는 사용자가 필요한 데이터를 인터넷 접속만으로 언제든 사용할 수 있고 다른 이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사용환경을 말한다.

빅데이터는 기존의 데이터 규모를 뛰어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로, 이를 제대로 활용하면 사람들의 행동이나 생각, 의견까지도 유추할 수 있다는 게 업계 얘기다.

한국MS는 이러한 키워드를 토대로 올해 '멀티스크린 모바일 플랫폼'이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일반 사용자의 90% 이상이 스마트폰과 PC 사용을 병행하는 멀티스크린 기기 시대에 접어들었으며 태블릿기기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진정한 멀티스크린 모바일 플랫폼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비즈니스 앱과 엔터프라이즈 앱 스토어의 등장도 예견했다. 소비자용 앱 시장이 포화 상태에 근접하면서 수익성이 떨어진 데다 비즈니스 앱 스토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는 분석에서다.

한국MS는 "윈도8은 이러한 흐름을 반영한 대표적인 예"라고 강조했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이 확산되며 클라우드가 멀티스크린 모바일 앱의 연결과 공유를 뒷받침하는 기본 기술로 정착하는 한편 대기업은 물론 벤처기업까지 이를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던 빅데이터를 겨냥한 다양한 상품이 출시될 것이라는 예상도 했다. 소프트웨어 업체별로 다양한 빅데이터 제품을 내놓는 가운데 MS도 오픈소스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 '하둡'을 채택하고 이를 기반으로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과거 소프트웨어 기업에서 주도하던 플랫폼 비즈니스를 자동차, 항공, 통신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각 기업이 주도하는 개별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시기가 도래할 것으로 내다봤다.

과거 PC 시대에 기업 간 B2B 형태로 통제·관리되던 '깊이 중심'의 사업 방식이 점차 개방형 플랫폼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진화하는 '넓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한국MS는 설명했다.

한국MS의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는 "올해는 수년 동안 논의됐던 트렌드가 관련 산업이나 조직에서 그 실효성을 본격적으로 검증받기 시작하는 원년"이라며 "한국MS도 진화하는 플랫폼 환경과 앱 개발자 생태계 지원에 집중하고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올해 IT키워드…모빌리티·소셜·클라우드·빅데이터”
    • 입력 2013-01-16 14:28:41
    연합뉴스
올해 정보통신(IT)산업 분야의 트렌드를 압축하는 키워드는 무엇일까.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IT 분야의 키워드로 모빌리티, 소셜,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제시했다.

모빌리티는 이동성을 뜻하는 영어 단어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기기의 보급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가 가능한 환경이 조성됐음을 의미한다.

소셜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확산에 따른 사회관계망을, 클라우드는 사용자가 필요한 데이터를 인터넷 접속만으로 언제든 사용할 수 있고 다른 이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사용환경을 말한다.

빅데이터는 기존의 데이터 규모를 뛰어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로, 이를 제대로 활용하면 사람들의 행동이나 생각, 의견까지도 유추할 수 있다는 게 업계 얘기다.

한국MS는 이러한 키워드를 토대로 올해 '멀티스크린 모바일 플랫폼'이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일반 사용자의 90% 이상이 스마트폰과 PC 사용을 병행하는 멀티스크린 기기 시대에 접어들었으며 태블릿기기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진정한 멀티스크린 모바일 플랫폼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비즈니스 앱과 엔터프라이즈 앱 스토어의 등장도 예견했다. 소비자용 앱 시장이 포화 상태에 근접하면서 수익성이 떨어진 데다 비즈니스 앱 스토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는 분석에서다.

한국MS는 "윈도8은 이러한 흐름을 반영한 대표적인 예"라고 강조했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이 확산되며 클라우드가 멀티스크린 모바일 앱의 연결과 공유를 뒷받침하는 기본 기술로 정착하는 한편 대기업은 물론 벤처기업까지 이를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던 빅데이터를 겨냥한 다양한 상품이 출시될 것이라는 예상도 했다. 소프트웨어 업체별로 다양한 빅데이터 제품을 내놓는 가운데 MS도 오픈소스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 '하둡'을 채택하고 이를 기반으로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과거 소프트웨어 기업에서 주도하던 플랫폼 비즈니스를 자동차, 항공, 통신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각 기업이 주도하는 개별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시기가 도래할 것으로 내다봤다.

과거 PC 시대에 기업 간 B2B 형태로 통제·관리되던 '깊이 중심'의 사업 방식이 점차 개방형 플랫폼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진화하는 '넓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한국MS는 설명했다.

한국MS의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는 "올해는 수년 동안 논의됐던 트렌드가 관련 산업이나 조직에서 그 실효성을 본격적으로 검증받기 시작하는 원년"이라며 "한국MS도 진화하는 플랫폼 환경과 앱 개발자 생태계 지원에 집중하고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