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생 2막 박찬호 “프로야구 감독은 안해”
입력 2013.01.16 (17:08) 연합뉴스
은퇴 후 '야구 인생' 2막을 설계 중인 박찬호(40)가 "프로야구 감독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남성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젠틀맨 코리아'는 20일 발간될 2월호 인터뷰에서 박찬호가 은퇴 후 진로를 언급했다며 16일 일부를 소개했다.

박찬호는 "한국 프로야구는 시즌 중 가족을 철저히 배제한다"면서 "성적을 잘 내고 연봉을 많이 받아 가족에게 풍요로운 삶을 꾸려주는 것도 좋지만 그게 전부라면 결코 바람직한 가정의 모습은 아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수가 은퇴 후 택할 직업이 감독뿐이라는 편견도 깨고 싶다"며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돌아오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잡지는 한·미·일에서 19년간 프로생활을 마치고 가족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박찬호가 현재 가정의 소중함을 만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찬호는 "예전 같으면 엄마를 찾으며 칭얼거리던 아이들이 이젠 '아빠'를 찾으면서 운다"면서 "아이들이 정말 어려울 때 곁에서 부모 노릇을 해주고 싶었고 아이들의 변화를 보면서 은퇴를 택한 내 판단이 옳았음을 다시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앞으로 어떤 일을 할지 모르지만 일의 성격을 불문하고 무조건 아이들과 최대한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호는 야구 행정가 또는 구단 경영인을 목표로 미국에서 공부할 계획이다.

또 민간 투자자와 손잡고 경기도 동두천시 소요산 인근 33만㎡ 부지에 야구 공원을 조성하려고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 인생 2막 박찬호 “프로야구 감독은 안해”
    • 입력 2013-01-16 17:08:27
    연합뉴스
은퇴 후 '야구 인생' 2막을 설계 중인 박찬호(40)가 "프로야구 감독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남성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젠틀맨 코리아'는 20일 발간될 2월호 인터뷰에서 박찬호가 은퇴 후 진로를 언급했다며 16일 일부를 소개했다.

박찬호는 "한국 프로야구는 시즌 중 가족을 철저히 배제한다"면서 "성적을 잘 내고 연봉을 많이 받아 가족에게 풍요로운 삶을 꾸려주는 것도 좋지만 그게 전부라면 결코 바람직한 가정의 모습은 아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수가 은퇴 후 택할 직업이 감독뿐이라는 편견도 깨고 싶다"며 프로야구 사령탑으로 돌아오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잡지는 한·미·일에서 19년간 프로생활을 마치고 가족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박찬호가 현재 가정의 소중함을 만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찬호는 "예전 같으면 엄마를 찾으며 칭얼거리던 아이들이 이젠 '아빠'를 찾으면서 운다"면서 "아이들이 정말 어려울 때 곁에서 부모 노릇을 해주고 싶었고 아이들의 변화를 보면서 은퇴를 택한 내 판단이 옳았음을 다시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앞으로 어떤 일을 할지 모르지만 일의 성격을 불문하고 무조건 아이들과 최대한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직업을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호는 야구 행정가 또는 구단 경영인을 목표로 미국에서 공부할 계획이다.

또 민간 투자자와 손잡고 경기도 동두천시 소요산 인근 33만㎡ 부지에 야구 공원을 조성하려고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