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또 불산 누출사고…관리 ‘구멍’
입력 2013.01.16 (23:08) 수정 2013.01.17 (10: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미 불산 누출 사고로 전국민이 유독물질의 공포에 휩싸였던 게 불과 4개월 여 전입니다.

그런데 어젯밤 청주에서 불산 용액이 누출되는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잇따르는 유독물질 누출 사고에 국민들의 근심과 우려가 깊습니다.

취재기자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광열 기자.

<질문> 구미 사고 전까지만 해도 불산이 어떤 물질인지 알지도 못했습니다만, 이제는 불산 소리만 들어도 깜짝 놀라게 되네요. 청주에서 일어난 사고, 어쩌다 난 겁니까?

<답변>

네, 어젯밤 9시 반쯤, 충북 청주에 있는 한 LCD 가공 공장에서 불산 용액이 누출됐습니다.

야간 작업자가 불산 용액 탱크 위에서 내려오다가 미끄러지면서 불산 용액 배관에 충격을 줬는데요,

배관의 이음새 부분이 충격으로 파손돼 탱크 안에 있던 용액이 밖으로 흘러나온 겁니다.

야간 작업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공장 관계자는 작업자의 실수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공장 관계자: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서 점검을 하고 내려오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탱크가 한 2미터 정도밖에 안되기 때문에.. "

<질문> 불산의 유독성을 생각하면 정말 아찔한 사고네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확산 피해는 없다는 점이죠?

<답변>

그렇습니다. 지난 해 구미 불산 누출 사고와 달리 확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누출된 용액이 10% 미만의 희석액이라서 독성이 약했기 때문이고요,

그마저 곧바로 공장의 자체 폐수처리장으로 흘러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은 겁니다.

환경 당국은 그렇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추가 피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질문> 유독 물질 누출 사고가 날 때마다 대책을 마련한다고 분주했는데, 이번엔 뭐가 문제였던 건가요?

<답변>

네, 이번 사고를 보면 불산 배관이 외부 충격에 힘없이 떨어져 나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고 배관의 재질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PVC 인데요,

언뜻 맹독성 물질에 이렇게 약한 재질을 쓸 수 있나 생각이 듭니다.

사고 공장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PVC도 급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천원 짜리도 있지만 백만 원짜리도 있는 거고 (중략) 얘는 내산에 강한 내산성 PVC에요."

다른 사업장을 볼까요?

경기도 안산에 있는 공장인데, 여기에선 불산 배관이 철강으로 돼 있습니다.

PVC를 쓰더라도 외부에 별도의 코팅 작업을 했는데요, 유독물질 관리자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 서성욱(유독물질 관리자): "PVC(플라스틱) 하나를 쓰는 거보다 라이닝(외부 피복) 비용이 추가로 들긴 하는데 유독물 관리를 위해서는 이 FIP 라이닝 코팅이 필수라고 봅니다."

관계 법령에선 유독물질 배관의 재질에 대해 누출을 방지할 수 있는 재질이라고만 규정할 뿐, 재질의 강도는 사업자 판단에 맡기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렴한 PVC를 쓰게 되고 사고 위험을 높이는 겁니다.

점검의 실효성도 의심받고 있는데요,

구미 불산 사고 이후 대대적인 일제 점검을 했는데도 사고가 잇따르는 걸 보면, 점검 방식 자체도 점검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정수(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점검이) 설계도면 중심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실제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가지 충격에 대한 부분은 반영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고가 날 때마다 기준을 정비하고 점검을 하고 있지만 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을 보면 원점에서 종합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 [취재현장] 또 불산 누출사고…관리 ‘구멍’
    • 입력 2013-01-16 23:12:49
    • 수정2013-01-17 10:09:38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구미 불산 누출 사고로 전국민이 유독물질의 공포에 휩싸였던 게 불과 4개월 여 전입니다.

그런데 어젯밤 청주에서 불산 용액이 누출되는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잇따르는 유독물질 누출 사고에 국민들의 근심과 우려가 깊습니다.

취재기자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광열 기자.

<질문> 구미 사고 전까지만 해도 불산이 어떤 물질인지 알지도 못했습니다만, 이제는 불산 소리만 들어도 깜짝 놀라게 되네요. 청주에서 일어난 사고, 어쩌다 난 겁니까?

<답변>

네, 어젯밤 9시 반쯤, 충북 청주에 있는 한 LCD 가공 공장에서 불산 용액이 누출됐습니다.

야간 작업자가 불산 용액 탱크 위에서 내려오다가 미끄러지면서 불산 용액 배관에 충격을 줬는데요,

배관의 이음새 부분이 충격으로 파손돼 탱크 안에 있던 용액이 밖으로 흘러나온 겁니다.

야간 작업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공장 관계자는 작업자의 실수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공장 관계자: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서 점검을 하고 내려오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탱크가 한 2미터 정도밖에 안되기 때문에.. "

<질문> 불산의 유독성을 생각하면 정말 아찔한 사고네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확산 피해는 없다는 점이죠?

<답변>

그렇습니다. 지난 해 구미 불산 누출 사고와 달리 확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누출된 용액이 10% 미만의 희석액이라서 독성이 약했기 때문이고요,

그마저 곧바로 공장의 자체 폐수처리장으로 흘러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은 겁니다.

환경 당국은 그렇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추가 피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질문> 유독 물질 누출 사고가 날 때마다 대책을 마련한다고 분주했는데, 이번엔 뭐가 문제였던 건가요?

<답변>

네, 이번 사고를 보면 불산 배관이 외부 충격에 힘없이 떨어져 나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고 배관의 재질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PVC 인데요,

언뜻 맹독성 물질에 이렇게 약한 재질을 쓸 수 있나 생각이 듭니다.

사고 공장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PVC도 급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천원 짜리도 있지만 백만 원짜리도 있는 거고 (중략) 얘는 내산에 강한 내산성 PVC에요."

다른 사업장을 볼까요?

경기도 안산에 있는 공장인데, 여기에선 불산 배관이 철강으로 돼 있습니다.

PVC를 쓰더라도 외부에 별도의 코팅 작업을 했는데요, 유독물질 관리자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 서성욱(유독물질 관리자): "PVC(플라스틱) 하나를 쓰는 거보다 라이닝(외부 피복) 비용이 추가로 들긴 하는데 유독물 관리를 위해서는 이 FIP 라이닝 코팅이 필수라고 봅니다."

관계 법령에선 유독물질 배관의 재질에 대해 누출을 방지할 수 있는 재질이라고만 규정할 뿐, 재질의 강도는 사업자 판단에 맡기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렴한 PVC를 쓰게 되고 사고 위험을 높이는 겁니다.

점검의 실효성도 의심받고 있는데요,

구미 불산 사고 이후 대대적인 일제 점검을 했는데도 사고가 잇따르는 걸 보면, 점검 방식 자체도 점검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정수(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점검이) 설계도면 중심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실제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가지 충격에 대한 부분은 반영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고가 날 때마다 기준을 정비하고 점검을 하고 있지만 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을 보면 원점에서 종합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