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지난해 매출 201조·영업이익 29조
입력 2013.01.25 (09:34) 수정 2013.01.25 (14:19)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국내 기업 처음으로 매출 200조원을 넘겼고 영업이익은 29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작년 4분기에 매출 56조600억원, 영업이익 8조8천40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였던 작년 3분기(매출 52조1천800억원, 영업이익 8조600억원)를 넘어선 실적이다.

직전 분기인 작년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7.4%·영업이익은 9.6% 늘어난 것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각각 18.5%, 89.4%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매출 50조원-영업이익 8조원'도 달성했다.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201조1천억원, 영업이익 29조500억원이 됐다. 2011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21.9%, 영업이익은 85.7% 늘어난 것이다. 또 2011년(165조원) 최대매출기록과 2010년(17조3천억원) 최대영업이익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작년 실적을 사업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는 매출 34조8천800억원, 영업이익 4조1천700억원이었다. 차별화된 메모리제품의 비중을 늘려 수익성을 확보했고 시스템LSI는 모바일 AP 등 첨단 제품의 판매가 확돼됐다.

디스플레이패널부문은 제품 믹스 개선 등 고부가 제품 판매 강세로 견조한 실적을 창출해 매출 33조원, 영업이익 3조2천200억원을 기록했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부문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 확대로 인해 매출 108조5천억원, 영업이익 19조4천400억원을 달성했다.

CE(Consumer Electronics)의 경우 차별화된 LED TV 전략 제품 판매가 확대됐고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에서 생활가전제품이 잘 팔려 실적이 향상됐다. 연간 매출은 48조4천500억원, 영업이익은 2조3천억원이었다.

삼성전자는 올해는 환율변동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다면서 현재 환율기준으로 계산할 경우 환율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이 약 3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시설투자는 글로벌 경기와 IT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면서 다만 작년과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삼성전자의 시설투자는 25조원으로 계획됐었지만 실제 집행액은 다소 못 미칠 것으로 알려졌다.
  • 삼성전자, 지난해 매출 201조·영업이익 29조
    • 입력 2013-01-25 09:34:19
    • 수정2013-01-25 14:19:32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국내 기업 처음으로 매출 200조원을 넘겼고 영업이익은 29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작년 4분기에 매출 56조600억원, 영업이익 8조8천40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였던 작년 3분기(매출 52조1천800억원, 영업이익 8조600억원)를 넘어선 실적이다.

직전 분기인 작년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7.4%·영업이익은 9.6% 늘어난 것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각각 18.5%, 89.4%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매출 50조원-영업이익 8조원'도 달성했다.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201조1천억원, 영업이익 29조500억원이 됐다. 2011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21.9%, 영업이익은 85.7% 늘어난 것이다. 또 2011년(165조원) 최대매출기록과 2010년(17조3천억원) 최대영업이익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작년 실적을 사업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는 매출 34조8천800억원, 영업이익 4조1천700억원이었다. 차별화된 메모리제품의 비중을 늘려 수익성을 확보했고 시스템LSI는 모바일 AP 등 첨단 제품의 판매가 확돼됐다.

디스플레이패널부문은 제품 믹스 개선 등 고부가 제품 판매 강세로 견조한 실적을 창출해 매출 33조원, 영업이익 3조2천200억원을 기록했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부문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 확대로 인해 매출 108조5천억원, 영업이익 19조4천400억원을 달성했다.

CE(Consumer Electronics)의 경우 차별화된 LED TV 전략 제품 판매가 확대됐고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에서 생활가전제품이 잘 팔려 실적이 향상됐다. 연간 매출은 48조4천500억원, 영업이익은 2조3천억원이었다.

삼성전자는 올해는 환율변동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다면서 현재 환율기준으로 계산할 경우 환율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이 약 3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시설투자는 글로벌 경기와 IT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면서 다만 작년과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삼성전자의 시설투자는 25조원으로 계획됐었지만 실제 집행액은 다소 못 미칠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