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배꽁초 때문에…’ 성폭행범 4년 만에 덜미
입력 2013.01.25 (12:26) 연합뉴스
20대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납치한 뒤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범인이 현장 남긴 담배꽁초에 묻어 있던 DNA로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에 사는 A(26·여)씨는 2009년 5월 29일 늦은 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늦은 시간이라 발길을 재촉해 걷던 A씨는 산타페 승용차와 한 낯선 남자가 자신을 따라오는 느낌을 받았다.

A씨가 골목길에 접어들었을 때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A씨를 뒤따라 오던 그 남자는 흉기를 들이댔고 또 다른 남자가 몰던 산타페 승용차에 강제로 A씨를 태웠다.

이들은 A씨를 인근 공사 현장으로 끌고 갔고 한 명은 A씨의 가방을 빼앗고 한 명은 A씨를 성폭행했다.

경찰은 이후 사건 현장에서 이 남성들이 피웠던 담배꽁초를 발견해 DNA를 채취했으나 결국 일치하는 용의자를 찾을 수 없어 미제 사건으로 처리했다.

그로부터 4년 뒤 사건을 맡았던 전주 덕진경찰서에 목포교도소에 복역 중인 한 수감자가 범인의 DNA와 일치한다는 통보가 왔다.

A씨를 성폭행했던 용의자 중 한 명이 이후 또다른 범죄를 저질러 DNA기록이 경찰에 등록됐던 것.

경찰은 곧장 수사를 재개했고 최모(31)씨로부터 범죄 사실을 자백받았다.

당시에 A씨의 가방을 빼앗았던 최씨는 지난해 11월 인질강도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었다.

경찰은 최씨의 자백으로 A씨를 성폭행한 이모(31)씨를 수소문했으나 이 성폭행범은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이씨는 지난해 1월 경제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25일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 ‘담배꽁초 때문에…’ 성폭행범 4년 만에 덜미
    • 입력 2013-01-25 12:26:56
    연합뉴스
20대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납치한 뒤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범인이 현장 남긴 담배꽁초에 묻어 있던 DNA로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에 사는 A(26·여)씨는 2009년 5월 29일 늦은 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늦은 시간이라 발길을 재촉해 걷던 A씨는 산타페 승용차와 한 낯선 남자가 자신을 따라오는 느낌을 받았다.

A씨가 골목길에 접어들었을 때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A씨를 뒤따라 오던 그 남자는 흉기를 들이댔고 또 다른 남자가 몰던 산타페 승용차에 강제로 A씨를 태웠다.

이들은 A씨를 인근 공사 현장으로 끌고 갔고 한 명은 A씨의 가방을 빼앗고 한 명은 A씨를 성폭행했다.

경찰은 이후 사건 현장에서 이 남성들이 피웠던 담배꽁초를 발견해 DNA를 채취했으나 결국 일치하는 용의자를 찾을 수 없어 미제 사건으로 처리했다.

그로부터 4년 뒤 사건을 맡았던 전주 덕진경찰서에 목포교도소에 복역 중인 한 수감자가 범인의 DNA와 일치한다는 통보가 왔다.

A씨를 성폭행했던 용의자 중 한 명이 이후 또다른 범죄를 저질러 DNA기록이 경찰에 등록됐던 것.

경찰은 곧장 수사를 재개했고 최모(31)씨로부터 범죄 사실을 자백받았다.

당시에 A씨의 가방을 빼앗았던 최씨는 지난해 11월 인질강도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었다.

경찰은 최씨의 자백으로 A씨를 성폭행한 이모(31)씨를 수소문했으나 이 성폭행범은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이씨는 지난해 1월 경제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25일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