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제 특사, 반기문 총장·김용 총재 잇따라 면담
입력 2013.01.26 (07:20) 수정 2013.01.26 (16:26) 국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특사로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김용 세계은행 총재 등을 잇따라 만나 차기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향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 특사는 반 총장장에게 "북핵 문제 해결에 리더십을 더 발휘해 달라"고 주문했고, 반 총장은 "현재 한국의 GDP 대비 0.15%인 공적개발원조를 OECD 평균인 0.3% 수준으로 올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김용 세계은행 총재는 "아랍국가들을 방문할 때마다 한국이 전통적인 유교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고유한 문화를 버리지 않으면서 여성의 사회 참여를 넓혀, 여성 지도자까지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이인제 특사, 반기문 총장·김용 총재 잇따라 면담
    • 입력 2013-01-26 07:20:09
    • 수정2013-01-26 16:26:48
    국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특사로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김용 세계은행 총재 등을 잇따라 만나 차기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향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 특사는 반 총장장에게 "북핵 문제 해결에 리더십을 더 발휘해 달라"고 주문했고, 반 총장은 "현재 한국의 GDP 대비 0.15%인 공적개발원조를 OECD 평균인 0.3% 수준으로 올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김용 세계은행 총재는 "아랍국가들을 방문할 때마다 한국이 전통적인 유교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고유한 문화를 버리지 않으면서 여성의 사회 참여를 넓혀, 여성 지도자까지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