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산 누출 부른 불량 파이프…환경도 오염
입력 2013.01.26 (10:40) 수정 2013.01.26 (19: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열흘 전 있었던 청주 불산 누출 사고는 불산용액이 지나가는 PVC파이프가 깨지면서 일어났습니다.

충격에 잘 버티지 못하는 불량 파이프였기때문인데 시중에 유통되고있는 상당수 PVC파이프가 이처럼 폐품 플라스틱으로 만든 재생상품이어서 언제 또 쉽게 깨질지 모르는 일입니다.

이광열 기자가 실태를 고발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PVC 파이프 제조공장...

공장 곳곳에 자루가 쌓여 있습니다.

안에 든 것은 폐품 PVC파이프 조각...

<녹취> "빻아서 재생으로 쓴다니깐요. B급으로."

이들 중 상당수는 일본에선 버리는 것들을 돈 주고 수입한 것입니다.

<녹취> "(일본에선 저런 걸 왜?) 거기 선 재생을 안 한대요. (왜요?) 재생을 못 쓰게 하니까 그렇겠죠."

KS 인증 제품은 원유에서 직접 추출한 원료로 만들지만, 시중 PVC 파이프 대부분은 이런 폐자재들을 원료로 만든 재생제품들입니다.

"두 제품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강도를 비교했습니다."

당겼을 때 버티는, 인장강도 시험입니다.

정상 제품은 국제 ISO 표준에 부합했지만, 비인증 제품의 강도는 절반 정도에 그쳤습니다.

그만큼 깨지기 쉽습니다.

재생 PVC 파이프의 성분분석 시험...

납 함유량이 국제 표준의 최고 9배가 넘었습니다.

<인터뷰> 조윤미(녹색소비자연대 대표) : "납이라든가 중금속들이 용출될 가능성이 있고요, 이것이 주변 하천 토양오염에 영향을 줄 수 있고요."

하지만 재생 PVC 파이프는 제조와 유통에 아무런 제한이 없습니다.

KS인증이 의무가 아닌데다 최소한의 품질 표준조차 없다보니 아무렇게나 만들어도 유통이 가능한 겁니다.

통상 B급 C급으로 불리는 값싼 불량 제품들은 주택자재 시장 중 PVC파이프의 70%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계형산(국제 ISO 표준기구 한국대표) : "이렇게 A.B.C급을 나누는 나라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 관의 배관의 목적은 유체수송, 뭔가를 수송하기 위한 건데..."

품질 관리의 사각지대에서 재생 불량 PVC 파이프들이 안전과 환경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현장 추적 이광열입니다.
  • 불산 누출 부른 불량 파이프…환경도 오염
    • 입력 2013-01-26 10:40:16
    • 수정2013-01-26 19:04: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열흘 전 있었던 청주 불산 누출 사고는 불산용액이 지나가는 PVC파이프가 깨지면서 일어났습니다.

충격에 잘 버티지 못하는 불량 파이프였기때문인데 시중에 유통되고있는 상당수 PVC파이프가 이처럼 폐품 플라스틱으로 만든 재생상품이어서 언제 또 쉽게 깨질지 모르는 일입니다.

이광열 기자가 실태를 고발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PVC 파이프 제조공장...

공장 곳곳에 자루가 쌓여 있습니다.

안에 든 것은 폐품 PVC파이프 조각...

<녹취> "빻아서 재생으로 쓴다니깐요. B급으로."

이들 중 상당수는 일본에선 버리는 것들을 돈 주고 수입한 것입니다.

<녹취> "(일본에선 저런 걸 왜?) 거기 선 재생을 안 한대요. (왜요?) 재생을 못 쓰게 하니까 그렇겠죠."

KS 인증 제품은 원유에서 직접 추출한 원료로 만들지만, 시중 PVC 파이프 대부분은 이런 폐자재들을 원료로 만든 재생제품들입니다.

"두 제품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강도를 비교했습니다."

당겼을 때 버티는, 인장강도 시험입니다.

정상 제품은 국제 ISO 표준에 부합했지만, 비인증 제품의 강도는 절반 정도에 그쳤습니다.

그만큼 깨지기 쉽습니다.

재생 PVC 파이프의 성분분석 시험...

납 함유량이 국제 표준의 최고 9배가 넘었습니다.

<인터뷰> 조윤미(녹색소비자연대 대표) : "납이라든가 중금속들이 용출될 가능성이 있고요, 이것이 주변 하천 토양오염에 영향을 줄 수 있고요."

하지만 재생 PVC 파이프는 제조와 유통에 아무런 제한이 없습니다.

KS인증이 의무가 아닌데다 최소한의 품질 표준조차 없다보니 아무렇게나 만들어도 유통이 가능한 겁니다.

통상 B급 C급으로 불리는 값싼 불량 제품들은 주택자재 시장 중 PVC파이프의 70%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계형산(국제 ISO 표준기구 한국대표) : "이렇게 A.B.C급을 나누는 나라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 관의 배관의 목적은 유체수송, 뭔가를 수송하기 위한 건데..."

품질 관리의 사각지대에서 재생 불량 PVC 파이프들이 안전과 환경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현장 추적 이광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