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납 기준치 초과 완구에도 버젓이 ‘KC 마크’
입력 2013.01.26 (06:56) 수정 2013.01.26 (18: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 유통되는 모든 장난감은 중금속 같은 유해성분이 있는지 사전에 검사를 받고 합격해야 판매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정부가 공인한 시험검사 기관이 검사 결과를 제멋대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툭하면 터지는 완구 유해물질 검출 소식에 부모들의 불안은 크기만 합니다.

<인터뷰> 송기혁(서울 목동) : "규제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무래도 아이들 건강에 유해한 만큼 부모로서 신경쓰게 되죠."

그래서 정부는 지난 2007년부터 안전검사를 통과한 완구에만 'KC' 인증마크를 붙여 유통시키도록 했습니다.

공식 인증기관은 모두 4곳, 한 곳은 완구품질인증센터입니다.

나머지 세 곳과 달리 완구업체 조합이 직접 만든 시험검사기관입니다.

검사결과 조작 단서는 이곳에서 포착됐습니다.

KBS가 입수한 내부 문서입니다.

한 업체가 만든 완구의 납 함량 검사에서 기준치 초과량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최종 시험성적서 발급 결과는 '합격', 결국 KC마크를 받았습니다.

이번에는 다른 업체가 중국에서 수입한 완구.

역시 납 성분이 초과 검출됐는데 결과는 '합격'입니다.

이런 KC마크가 없는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되면 해당 완구를 만들거나 수입해서 판 사람 모두 법에 따라 처벌 대상이 됩니다.

문제는 KC마크를 잘못 인증받은 제품이 어린이, 특히 유아에게 미치는 부작용입니다.

<인터뷰> 송민경(한국환경산업기술원 연구원) : "면역 생식기 이상 등이 유발될 수 있구요. 아이큐 저하, 행동 발달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조합 측은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완구조합 관계자(음성변조) : "사태에 대해서 지금까지 말씀드린 대로 좀 없던 걸로 하고 이런 거는 취재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취재가 시작되자 주무 부처인 기술표준원은 완구 품질인증센터를 비롯한 다른 인증기관들에 대해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납 기준치 초과 완구에도 버젓이 ‘KC 마크’
    • 입력 2013-01-26 11:08:37
    • 수정2013-01-26 18:56: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내에 유통되는 모든 장난감은 중금속 같은 유해성분이 있는지 사전에 검사를 받고 합격해야 판매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정부가 공인한 시험검사 기관이 검사 결과를 제멋대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툭하면 터지는 완구 유해물질 검출 소식에 부모들의 불안은 크기만 합니다.

<인터뷰> 송기혁(서울 목동) : "규제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무래도 아이들 건강에 유해한 만큼 부모로서 신경쓰게 되죠."

그래서 정부는 지난 2007년부터 안전검사를 통과한 완구에만 'KC' 인증마크를 붙여 유통시키도록 했습니다.

공식 인증기관은 모두 4곳, 한 곳은 완구품질인증센터입니다.

나머지 세 곳과 달리 완구업체 조합이 직접 만든 시험검사기관입니다.

검사결과 조작 단서는 이곳에서 포착됐습니다.

KBS가 입수한 내부 문서입니다.

한 업체가 만든 완구의 납 함량 검사에서 기준치 초과량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최종 시험성적서 발급 결과는 '합격', 결국 KC마크를 받았습니다.

이번에는 다른 업체가 중국에서 수입한 완구.

역시 납 성분이 초과 검출됐는데 결과는 '합격'입니다.

이런 KC마크가 없는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되면 해당 완구를 만들거나 수입해서 판 사람 모두 법에 따라 처벌 대상이 됩니다.

문제는 KC마크를 잘못 인증받은 제품이 어린이, 특히 유아에게 미치는 부작용입니다.

<인터뷰> 송민경(한국환경산업기술원 연구원) : "면역 생식기 이상 등이 유발될 수 있구요. 아이큐 저하, 행동 발달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조합 측은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완구조합 관계자(음성변조) : "사태에 대해서 지금까지 말씀드린 대로 좀 없던 걸로 하고 이런 거는 취재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취재가 시작되자 주무 부처인 기술표준원은 완구 품질인증센터를 비롯한 다른 인증기관들에 대해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