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수위 “임기말 특별사면 관행 고리 끊어야”
입력 2013.01.26 (16:59) 수정 2013.01.26 (17:2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대통령 임기말의 특별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다음달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됩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과거 임기말에 이뤄졌던 특별사면 관행에 대해 고리를 끊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수위 윤창중 대변인은 오늘 현안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민 정서와 배치되는 특별사면은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부정부패나 비리에 연루된 사람에 대한 사면은 국민을 분노하게 할 것이라며 그런 사면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변인은 브리핑 내용에 대해 박근혜 당선인과 충분히 상의했다고 밝혀 특사 반대 입장이 박 당선인의 의중임을 내비쳤습니다.

박 당선인은 지난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대해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지만 대통령 마음대로 하라고 주어진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 등 특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다음달 설을 맞아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인수위가 반대 입장을 밝히자 청와대는 당혹스러워 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이번 특사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 이 대통령 측근들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인수위의 특사 반대 입장 표명은 당연하고 올바른 것이라면서 이 대통령이 특사를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인수위 “임기말 특별사면 관행 고리 끊어야”
    • 입력 2013-01-26 17:20:20
    • 수정2013-01-26 17:29:12
    뉴스 5
<앵커 멘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대통령 임기말의 특별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다음달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됩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과거 임기말에 이뤄졌던 특별사면 관행에 대해 고리를 끊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수위 윤창중 대변인은 오늘 현안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민 정서와 배치되는 특별사면은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부정부패나 비리에 연루된 사람에 대한 사면은 국민을 분노하게 할 것이라며 그런 사면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변인은 브리핑 내용에 대해 박근혜 당선인과 충분히 상의했다고 밝혀 특사 반대 입장이 박 당선인의 의중임을 내비쳤습니다.

박 당선인은 지난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특별사면에 대해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지만 대통령 마음대로 하라고 주어진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 등 특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다음달 설을 맞아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인수위가 반대 입장을 밝히자 청와대는 당혹스러워 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이번 특사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 이 대통령 측근들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인수위의 특사 반대 입장 표명은 당연하고 올바른 것이라면서 이 대통령이 특사를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