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혈전증 논란’ 피임약 다이안느-35 시판 중지
입력 2013.01.31 (06:08) 수정 2013.01.31 (10:17) 국제
프랑스 보건의약품안전청은 현지시간으로 30일 혈전증 논란을 일으켜온 독일 제약사 바이엘의 경구 여드름 치료약 '다이안느-35'의 시판을 중지시켰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도미니크 마라냉시 보건의약품안전청장은 '다이안느-35'의 시판 중지 방침을 밝히면서 "이 제품이 치료약으로 승인받았지만 의사들은 이 제품이 여성의 배란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어 피임약으로도 처방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피임약은 이 제품 말고도 다른 많은 대체약품들이 있다"며 이 제품이 나중에 여드름 치료제로 다시 시판된다고 해도 그에 관한 충분한 설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5년간 다이안느-35를 복용한 31만5천명 가운데 4명이 혈전증으로 숨졌다는 보고서가 공개돼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프랑스 보건당국은 한 여성이 경구 피임약을 먹고 혈전이 발생했다며 바이엘사를 제소하자 이달 초부터 피임약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프랑스는 다이안느-35의 부작용이 발견됨에 따라 유럽의약청에 이른바 3~4세대 경구 피임약에 대한 의사 처방 지침을 변경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유럽의약청도 안전선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이안느-35는 전 세계 135개국에서 승인받아 11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 佛, ‘혈전증 논란’ 피임약 다이안느-35 시판 중지
    • 입력 2013-01-31 06:08:29
    • 수정2013-01-31 10:17:02
    국제
프랑스 보건의약품안전청은 현지시간으로 30일 혈전증 논란을 일으켜온 독일 제약사 바이엘의 경구 여드름 치료약 '다이안느-35'의 시판을 중지시켰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도미니크 마라냉시 보건의약품안전청장은 '다이안느-35'의 시판 중지 방침을 밝히면서 "이 제품이 치료약으로 승인받았지만 의사들은 이 제품이 여성의 배란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어 피임약으로도 처방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피임약은 이 제품 말고도 다른 많은 대체약품들이 있다"며 이 제품이 나중에 여드름 치료제로 다시 시판된다고 해도 그에 관한 충분한 설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5년간 다이안느-35를 복용한 31만5천명 가운데 4명이 혈전증으로 숨졌다는 보고서가 공개돼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프랑스 보건당국은 한 여성이 경구 피임약을 먹고 혈전이 발생했다며 바이엘사를 제소하자 이달 초부터 피임약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프랑스는 다이안느-35의 부작용이 발견됨에 따라 유럽의약청에 이른바 3~4세대 경구 피임약에 대한 의사 처방 지침을 변경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유럽의약청도 안전선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이안느-35는 전 세계 135개국에서 승인받아 11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