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선물용 가짜 산삼 진액 제조업자 적발
입력 2013.01.31 (08:10) 수정 2013.01.31 (14:1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 선물용으로 건강식품 생각하고 계신 분들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노약자와 당뇨환자에게 오히려 해로울 수도 있는 가짜 산삼진액 상품을 만들어 원가의 60배나 받고 판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 공장을 덮쳤습니다.

끓이다만 짙은 갈색의 농축액이 지저분하게 널려 있고, 한쪽에선 직원들이 농축액이 든 병을 포장하고 있습니다.

가짜 산삼진액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55살 김모 씨 등 2명은 물엿과 옥수수 전분,그리고 싸구려 중국산 한약재 등을 섞어 만든 농축액을 진짜 산삼진액으로 속여 팔았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시가 20억 원 어치 15톤을 만들어 이가운데 7억 원 어치를 서울과 수도권에 내다 팔았습니다.

지난 2011년에도 40억 원대의 가짜 산삼진액을 만들어 팔다 철창신세를 졌던 김씨는 출소 두달도 안돼 같은 짓을 벌이다 경찰에 잡혔습니다.

김씨는 이 공장에서 원가 천원도 안되는 가짜 진액을 만든 뒤 산삼성분이 15% 들어있다는 이 스티커를 병에 붙여 개당 6만 원씩 받고 팔았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산삼 주성분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전체 성분의 80%가 노약자와 당뇨환자에게 해로울 수 있는 물엿과 전분이었습니다.

<인터뷰> 빈상욱(충남금산경찰서 지능팀) :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용으로 건강식품을 제조해서 거액을 챙기기 위해서 만든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업체 대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추가 가담자를 찾기 위해 유통경로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설 선물용 가짜 산삼 진액 제조업자 적발
    • 입력 2013-01-31 08:11:44
    • 수정2013-01-31 14:17:4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설 선물용으로 건강식품 생각하고 계신 분들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노약자와 당뇨환자에게 오히려 해로울 수도 있는 가짜 산삼진액 상품을 만들어 원가의 60배나 받고 판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 공장을 덮쳤습니다.

끓이다만 짙은 갈색의 농축액이 지저분하게 널려 있고, 한쪽에선 직원들이 농축액이 든 병을 포장하고 있습니다.

가짜 산삼진액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55살 김모 씨 등 2명은 물엿과 옥수수 전분,그리고 싸구려 중국산 한약재 등을 섞어 만든 농축액을 진짜 산삼진액으로 속여 팔았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시가 20억 원 어치 15톤을 만들어 이가운데 7억 원 어치를 서울과 수도권에 내다 팔았습니다.

지난 2011년에도 40억 원대의 가짜 산삼진액을 만들어 팔다 철창신세를 졌던 김씨는 출소 두달도 안돼 같은 짓을 벌이다 경찰에 잡혔습니다.

김씨는 이 공장에서 원가 천원도 안되는 가짜 진액을 만든 뒤 산삼성분이 15% 들어있다는 이 스티커를 병에 붙여 개당 6만 원씩 받고 팔았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산삼 주성분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전체 성분의 80%가 노약자와 당뇨환자에게 해로울 수 있는 물엿과 전분이었습니다.

<인터뷰> 빈상욱(충남금산경찰서 지능팀) :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용으로 건강식품을 제조해서 거액을 챙기기 위해서 만든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업체 대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추가 가담자를 찾기 위해 유통경로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