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동남부에 토네이도 엄습…1명 사망
입력 2013.01.31 (08:19) 국제
미국 조지아주 등 동남부 지방에 토네이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사망자가 생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AP 통신과 CNN 방송은 현지시간으로 30일 오전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가 조지아주 북부 애틀랜타 지역을 강타해, 고속도로에서 차량 10여 대가 전복되고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애틀랜타 북서부 어데어스빌에서는 토네이도에 건물이 무너지면서 1명이 목숨을 잃었고 회오리바람에 휩쓸린 차량이 공중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선 하루동안 동남부 도시로 향하는 항공기 이륙이 금지돼 많은 여객이 공항에서 발이 묶였습니다.

기상 당국은 오전 8시 애틀랜타 일원에 토네이도 대피령을 내리는 한편 오후 2시부터 4시까지인 초ㆍ중ㆍ고교의 하교 시간을 늦추고 모든 교외 활동과 학교 행사를 금지했습니다.

기상 당국은 29일부터 이틀 사이에 9차례의 토네이도가 발생했으며 동남부와 중서부 일부 지역에는 토네이도에 버금가는 위력을 지닌 폭풍우가 불어 행인이 숨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 美 동남부에 토네이도 엄습…1명 사망
    • 입력 2013-01-31 08:19:17
    국제
미국 조지아주 등 동남부 지방에 토네이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사망자가 생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AP 통신과 CNN 방송은 현지시간으로 30일 오전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가 조지아주 북부 애틀랜타 지역을 강타해, 고속도로에서 차량 10여 대가 전복되고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애틀랜타 북서부 어데어스빌에서는 토네이도에 건물이 무너지면서 1명이 목숨을 잃었고 회오리바람에 휩쓸린 차량이 공중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선 하루동안 동남부 도시로 향하는 항공기 이륙이 금지돼 많은 여객이 공항에서 발이 묶였습니다.

기상 당국은 오전 8시 애틀랜타 일원에 토네이도 대피령을 내리는 한편 오후 2시부터 4시까지인 초ㆍ중ㆍ고교의 하교 시간을 늦추고 모든 교외 활동과 학교 행사를 금지했습니다.

기상 당국은 29일부터 이틀 사이에 9차례의 토네이도가 발생했으며 동남부와 중서부 일부 지역에는 토네이도에 버금가는 위력을 지닌 폭풍우가 불어 행인이 숨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