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용수 감독, 서울과 3년 재계약 합의
입력 2013.01.31 (09:00) 수정 2013.01.31 (09:02) 연합뉴스
지난해 프로축구 FC서울을 K리그 챔피언으로 이끈 최용수(40) 감독이 구단과 계약기간을 3년 연장했다.

서울 관계자는 31일 "최 감독과 계약을 3년 더 연장해 2015년까지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며 "일찌감치 계약을 끝내고 괌 전지훈련을 떠났다"고 밝혔다.

2011년 4월 황보관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감독대행을 맡은 최 감독은 그해 팀을 정규리그 3위로 끌어올린 뒤 준플레이오프에서 패해 5위로 시즌을 마쳐 '소방수' 역할을 제대로 했다.

최 감독은 지난해 감독대행의 꼬리표를 떼고 나서 승승장구, 서울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공로로 최우수감독상을 받는 기쁨을 맛봤다.

1994년 서울의 전신인 안양 LG에서 처음 프로생활을 시작해 2000년 우승 당시 MVP를 차지한 최 감독은 2001~2005년까지 일본 J리그에서 뛰다가 2006년 서울에 플레잉 코치로 복귀했다. 이후 코치와 수석코치 생활을 거쳐 7년 만에 '우승 감독'의 타이틀을 따내는 결실을 맛봤다.

특히 최 감독은 K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신인왕(1994년), MVP(2000년), 감독상(2012년)을 한 팀에서 뛰면서 받는 진기록도 남겼다.

서울은 애초 지난해 초 최 감독과 2년(1년+1년 옵션) 계약을 했지만 정규리그 우승의 성과를 인정해 3년 계약으로 전환했다.

구단 관계자는 "최 감독이 초심을 잃지 않는 차원에서 1년 계약 연장을 이야기했지만 팀의 미래를 위해 장기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 최용수 감독, 서울과 3년 재계약 합의
    • 입력 2013-01-31 09:00:19
    • 수정2013-01-31 09:02:00
    연합뉴스
지난해 프로축구 FC서울을 K리그 챔피언으로 이끈 최용수(40) 감독이 구단과 계약기간을 3년 연장했다.

서울 관계자는 31일 "최 감독과 계약을 3년 더 연장해 2015년까지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며 "일찌감치 계약을 끝내고 괌 전지훈련을 떠났다"고 밝혔다.

2011년 4월 황보관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감독대행을 맡은 최 감독은 그해 팀을 정규리그 3위로 끌어올린 뒤 준플레이오프에서 패해 5위로 시즌을 마쳐 '소방수' 역할을 제대로 했다.

최 감독은 지난해 감독대행의 꼬리표를 떼고 나서 승승장구, 서울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공로로 최우수감독상을 받는 기쁨을 맛봤다.

1994년 서울의 전신인 안양 LG에서 처음 프로생활을 시작해 2000년 우승 당시 MVP를 차지한 최 감독은 2001~2005년까지 일본 J리그에서 뛰다가 2006년 서울에 플레잉 코치로 복귀했다. 이후 코치와 수석코치 생활을 거쳐 7년 만에 '우승 감독'의 타이틀을 따내는 결실을 맛봤다.

특히 최 감독은 K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신인왕(1994년), MVP(2000년), 감독상(2012년)을 한 팀에서 뛰면서 받는 진기록도 남겼다.

서울은 애초 지난해 초 최 감독과 2년(1년+1년 옵션) 계약을 했지만 정규리그 우승의 성과를 인정해 3년 계약으로 전환했다.

구단 관계자는 "최 감독이 초심을 잃지 않는 차원에서 1년 계약 연장을 이야기했지만 팀의 미래를 위해 장기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