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라지는 문구점…교육청 등 대책 마련 모색
입력 2013.01.31 (09:45) 수정 2013.01.31 (14: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여 년 전만해도 등하굣길에 꼭꼭 들리곤 하던 학교 앞 문구점이 어느새 자취를 감추고 있습니다.

무엇 때문일까요.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97년부터 초등학교 앞에서 문구점을 운영해온 이윤선 씨는 요즘 가게를 접을까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16년 전에 비해 문구류 값은 두배 이상 올랐지만 매출은 절반으로 줄었기 때문입니다.

<녹취> 이윤선(문구점 주인) : "아유...(한숨) 반토막 났다고 생각해보면 참..."

매출이 눈에 띄게 감소하기 시작한 건 2007년.

가정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학교가 학습 준비물을 일괄구매하는 제도가 시행되면서부터입니다.

<인터뷰> 김선우(초등학교 4학년) : "학교에서 사서 다 준비해주시니까 특별히 문구점에서는 그렇게 살 필요는 없어요."

취학 인구가 감소하고 개별적인 준비물 구입도 줄어드는 가운데 10여 년전 2만 6천여 곳이었던 전국의 문구 소매점은 그동안 40%가 문을 닫았습니다.

문구점 폐업이 늘면서 5년 전만 해도 50여 곳이 성업중이었던 이곳 문구 도매 거리에는 세 곳 건너 한 곳씩 이렇게 폐업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업계에서 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자 상생의 길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인터뷰> 안진걸(참여연대 팀장) : "지역의 중소 문구생산 유통조합에게 가산점을 준다든지 우선권을 부여한다든지 해서 학교와 지역 경제가 선순환해야 한다.."

서울시와 시의회, 교육청 등은 동네 문구점을 살리기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사라지는 문구점…교육청 등 대책 마련 모색
    • 입력 2013-01-31 09:47:32
    • 수정2013-01-31 14:17:49
    930뉴스
<앵커 멘트>

10여 년 전만해도 등하굣길에 꼭꼭 들리곤 하던 학교 앞 문구점이 어느새 자취를 감추고 있습니다.

무엇 때문일까요.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97년부터 초등학교 앞에서 문구점을 운영해온 이윤선 씨는 요즘 가게를 접을까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16년 전에 비해 문구류 값은 두배 이상 올랐지만 매출은 절반으로 줄었기 때문입니다.

<녹취> 이윤선(문구점 주인) : "아유...(한숨) 반토막 났다고 생각해보면 참..."

매출이 눈에 띄게 감소하기 시작한 건 2007년.

가정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학교가 학습 준비물을 일괄구매하는 제도가 시행되면서부터입니다.

<인터뷰> 김선우(초등학교 4학년) : "학교에서 사서 다 준비해주시니까 특별히 문구점에서는 그렇게 살 필요는 없어요."

취학 인구가 감소하고 개별적인 준비물 구입도 줄어드는 가운데 10여 년전 2만 6천여 곳이었던 전국의 문구 소매점은 그동안 40%가 문을 닫았습니다.

문구점 폐업이 늘면서 5년 전만 해도 50여 곳이 성업중이었던 이곳 문구 도매 거리에는 세 곳 건너 한 곳씩 이렇게 폐업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업계에서 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자 상생의 길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인터뷰> 안진걸(참여연대 팀장) : "지역의 중소 문구생산 유통조합에게 가산점을 준다든지 우선권을 부여한다든지 해서 학교와 지역 경제가 선순환해야 한다.."

서울시와 시의회, 교육청 등은 동네 문구점을 살리기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