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정부조직법 14일 처리
입력 2013.01.31 (11:01) 수정 2013.01.31 (13:31) 정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다음달 4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의사 일정에 합의했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37개 관련 법안은 다음달 14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하고, 원활한 처리를 위해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각각 3명씩 참여하는 여야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또, 총리 임명동의안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다음날인 26일,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회담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쌍용자동차 문제는 새누리당 3명, 민주당 3명으로 여야 협의체를 구성해 5월말까지 운영하고, 주 1회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또,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이른바 '택시법'에 대해서는 양당의 정책위의장과 국토행양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로 5인 협의체를 구성하고,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개저안과 정부 대체입법안을 검토한 뒤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다음달 5일과 7일에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대정부 질문은 14일 하루 실시하기로 합의 했습니다. 국무총리실 산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활동도 개시하기로 여야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여야는 또, 의원 18명씩 참여하는 예산재정개혁특위와 정치쇄신특위,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피해대책특위와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특위 등 4개의 비상설특위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 2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정부조직법 14일 처리
    • 입력 2013-01-31 11:01:08
    • 수정2013-01-31 13:31:25
    정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다음달 4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의사 일정에 합의했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37개 관련 법안은 다음달 14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하고, 원활한 처리를 위해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각각 3명씩 참여하는 여야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또, 총리 임명동의안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다음날인 26일,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회담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쌍용자동차 문제는 새누리당 3명, 민주당 3명으로 여야 협의체를 구성해 5월말까지 운영하고, 주 1회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또,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이른바 '택시법'에 대해서는 양당의 정책위의장과 국토행양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로 5인 협의체를 구성하고,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개저안과 정부 대체입법안을 검토한 뒤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다음달 5일과 7일에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대정부 질문은 14일 하루 실시하기로 합의 했습니다. 국무총리실 산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활동도 개시하기로 여야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여야는 또, 의원 18명씩 참여하는 예산재정개혁특위와 정치쇄신특위,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피해대책특위와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특위 등 4개의 비상설특위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