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포천서 부녀 숨진 채 발견
입력 2013.01.31 (11:34) 사회
오늘 오전 9시쯤 경기도 포천시 일동면의 한 도로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안에서 6살 이모 양이, 인근 50m 떨어진 야산에서 37살 이 양의 아버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씨의 차 안에는 "생활고로 어렵다. 딸과 함께 가겠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딸을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 경기도 포천서 부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3-01-31 11:34:04
    사회
오늘 오전 9시쯤 경기도 포천시 일동면의 한 도로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안에서 6살 이모 양이, 인근 50m 떨어진 야산에서 37살 이 양의 아버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씨의 차 안에는 "생활고로 어렵다. 딸과 함께 가겠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딸을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