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2017년 세계대중교통협회 총회 유치 총력전
입력 2013.01.31 (15:27) 사회
서울시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2017년 5월로 예정된 세계대중교통협회, UITP의 총회 유치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알랭 플로슈 UITP 사무총장 등 6명의 실사단이 서울을 방문해 행사장인 코엑스 사전 답사를 마쳤으며, 오늘 프레젠테이션을 들은 뒤 협약서 서명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프레젠테이션에서, 버스와 지하철 간 환승 체계와 교통카드 시스템 등을 적극 홍보하고, 아시아 지역에서의 총회 개최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UITP 총회가 서울에서 열리면, 세계 각국의 교통정책 관련 공무원과 업체 관계자 2천 3백여 명 등, 모두 9천3백여 명이 서울을 다녀갈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습니다.

현재 총회 유치에는 서울과 함께 캐나다의 몬트리올과 호주 브리즈번이 경쟁하고 있으며, 최종 개최 도시는 오는 5월 26일 결정됩니다.
  • 서울시, 2017년 세계대중교통협회 총회 유치 총력전
    • 입력 2013-01-31 15:27:05
    사회
서울시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2017년 5월로 예정된 세계대중교통협회, UITP의 총회 유치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알랭 플로슈 UITP 사무총장 등 6명의 실사단이 서울을 방문해 행사장인 코엑스 사전 답사를 마쳤으며, 오늘 프레젠테이션을 들은 뒤 협약서 서명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프레젠테이션에서, 버스와 지하철 간 환승 체계와 교통카드 시스템 등을 적극 홍보하고, 아시아 지역에서의 총회 개최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UITP 총회가 서울에서 열리면, 세계 각국의 교통정책 관련 공무원과 업체 관계자 2천 3백여 명 등, 모두 9천3백여 명이 서울을 다녀갈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습니다.

현재 총회 유치에는 서울과 함께 캐나다의 몬트리올과 호주 브리즈번이 경쟁하고 있으며, 최종 개최 도시는 오는 5월 26일 결정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