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첫 리본 안긴 황석일 “기분이 좋았습니다”
입력 2013.01.31 (15:32) 수정 2013.01.31 (15:37) 연합뉴스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리본을 안긴 황석일(24)은 무뚝뚝했다.

입을 굳게 다물고 정면을 응시해 차가워 보이기도 했으나 주변에서는 그가 기분이 좋다고 했다.

황석일은 31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딩 회전경기를 마친 뒤 소감을 묻자 "기분이 좋았습니다"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그는 디비전2의 출전자 8명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

등위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

황석일은 왜 기분이 좋았느냐고 묻자 "연습할 때와 비슷했고 신나는 바람이 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옆에서 그를 응원하던 형 석현(27) 씨는 황석일이 대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석현 씨는 "다치지 않고 경기를 마치기를 기도했다"며 "그런데 기분 좋게 잘 달리는 것을 보니 나도 무척 즐겁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이 내가 잘하지 못하는 것을 잘해내고 큰 무대에서 떨지도 않아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황석일은 스노보드 대회전, 슈퍼대회전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그는 "연습을 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황석일은 2009년 아이다호 동계 대회, 2011년 아테네 하계 대회에 이어 세 번째로 스페셜올림픽에 출전하는 베테랑이다.

특히 아이다호 대회에서는 스노보드 상급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목에 걸었다.

자폐성 장애를 지니고 있는 그는 충북 청주의 한 인라인스케이트 경기장에서 보조 교사로 일하고 있다.

말이 어눌하고 행동이 느려보이지만 인라인 스케이트를 신으면 쾌속으로 질주한다고 한다.

황석일은 2005년 인라인으로 전국 920㎞를 일주해 유명해졌다.

장애를 극복하고 자기 재능을 찾은 선수로 부각돼 평창 스페셜올림픽 개막식에서 최종 점화자로 나섰다.
  • 첫 리본 안긴 황석일 “기분이 좋았습니다”
    • 입력 2013-01-31 15:32:46
    • 수정2013-01-31 15:37:52
    연합뉴스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리본을 안긴 황석일(24)은 무뚝뚝했다.

입을 굳게 다물고 정면을 응시해 차가워 보이기도 했으나 주변에서는 그가 기분이 좋다고 했다.

황석일은 31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딩 회전경기를 마친 뒤 소감을 묻자 "기분이 좋았습니다"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그는 디비전2의 출전자 8명 가운데 7위를 기록했다.

등위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

황석일은 왜 기분이 좋았느냐고 묻자 "연습할 때와 비슷했고 신나는 바람이 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옆에서 그를 응원하던 형 석현(27) 씨는 황석일이 대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석현 씨는 "다치지 않고 경기를 마치기를 기도했다"며 "그런데 기분 좋게 잘 달리는 것을 보니 나도 무척 즐겁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이 내가 잘하지 못하는 것을 잘해내고 큰 무대에서 떨지도 않아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황석일은 스노보드 대회전, 슈퍼대회전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그는 "연습을 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황석일은 2009년 아이다호 동계 대회, 2011년 아테네 하계 대회에 이어 세 번째로 스페셜올림픽에 출전하는 베테랑이다.

특히 아이다호 대회에서는 스노보드 상급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목에 걸었다.

자폐성 장애를 지니고 있는 그는 충북 청주의 한 인라인스케이트 경기장에서 보조 교사로 일하고 있다.

말이 어눌하고 행동이 느려보이지만 인라인 스케이트를 신으면 쾌속으로 질주한다고 한다.

황석일은 2005년 인라인으로 전국 920㎞를 일주해 유명해졌다.

장애를 극복하고 자기 재능을 찾은 선수로 부각돼 평창 스페셜올림픽 개막식에서 최종 점화자로 나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