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 기흥사업장 탱크로리서 화학물질 누출 신고
입력 2013.01.31 (16:39) 수정 2013.01.31 (16:45) 사회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화학물질이 누출돼 소방당국이 방제 작업을 벌였습니다.

경기소방본부는 오늘 오전 10시 반 쯤 용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폐 화학물질이 누출돼 현장에서 방제 작업을 벌였습니다.

누출된 화학물질은 반도체 세척용으로 쓰였던 폐 이소프로필알콜로 누출된 양은 2리터 정도입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물질을 폐화학물질 저장탱크에서 탱크로리로 옮기는 과정에서 차량 밸브가 파손되면서 누출됐으며 해당 화학물질은 독성이 없어 작업자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 삼성 기흥사업장 탱크로리서 화학물질 누출 신고
    • 입력 2013-01-31 16:39:27
    • 수정2013-01-31 16:45:41
    사회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화학물질이 누출돼 소방당국이 방제 작업을 벌였습니다.

경기소방본부는 오늘 오전 10시 반 쯤 용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폐 화학물질이 누출돼 현장에서 방제 작업을 벌였습니다.

누출된 화학물질은 반도체 세척용으로 쓰였던 폐 이소프로필알콜로 누출된 양은 2리터 정도입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물질을 폐화학물질 저장탱크에서 탱크로리로 옮기는 과정에서 차량 밸브가 파손되면서 누출됐으며 해당 화학물질은 독성이 없어 작업자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