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장인 4%, 회사서 지속적 따돌림 당해”
입력 2013.01.31 (17:37) 연합뉴스
"경제비용 건당 연1천500만원…따돌림금지법 필요"

직장인의 약 4%가 회사에서 지속적으로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 내 따돌림 발생으로 기업이 치러야 하는 비용이 1건당 연간 1천500만원에 이른다는 추산도 나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직능원)은 31일 이 같은 내용의 '직장인 따돌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직능원은 2010년 직장인 244명을 대상으로 '부정적 행동 경험 설문지(NAQ-R)'를 이용해 조사했으며, '따돌림'은 무시ㆍ창피ㆍ비판ㆍ모욕 등 괴롭힘이나 부당행위를 6개월간 주 1회 이상 지속적으로 당한 경우로 정의했다.

조사 결과 직장 내 따돌림 발생률은 4.1%로 나타났다.

6개월 동안 한 번도 따돌림을 경험하지 않은 직장인은 13.4%에 불과해 대다수 직장인이 한 번쯤 회사에서 불쾌하거나 부당한 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따돌림 가해자로는 직속상사(59.6%), 동료(29.8%), 부하직원(11.9%), 기타상사(9.9%), 고객(9.9%) 등의 순으로 꼽혔다.

직장인들은 동료보다 직장상사나 부하직원에게 따돌림을 당하는 것을 더 용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또 여성은 피해자보다 가해자가 되는 것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지만, 남성은 가해자보다 피해자가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아 성별 인식차를 보였다.

직능원은 직원 연봉과 따돌림 피해자의 결근, 근무 불성실 등을 감안해 중견기업에서 따돌림 1건이 발생했을 때 회사의 경제적 비용이 연간 최소 1천548만원일 것으로 추산했다.

서유정 직능원 전문연구원은 "직장 내 따돌림은 조직에도 막대한 비용을 발생시킨다"면서 "벨기에, 프랑스, 캐나다 등에서 시행 중인 '직장내 따돌림 금지법'과 같은 제도를 도입해 사업주에게 교육ㆍ예방ㆍ관리 책임을 부여하는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직장인 4%, 회사서 지속적 따돌림 당해”
    • 입력 2013-01-31 17:37:05
    연합뉴스
"경제비용 건당 연1천500만원…따돌림금지법 필요"

직장인의 약 4%가 회사에서 지속적으로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 내 따돌림 발생으로 기업이 치러야 하는 비용이 1건당 연간 1천500만원에 이른다는 추산도 나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직능원)은 31일 이 같은 내용의 '직장인 따돌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직능원은 2010년 직장인 244명을 대상으로 '부정적 행동 경험 설문지(NAQ-R)'를 이용해 조사했으며, '따돌림'은 무시ㆍ창피ㆍ비판ㆍ모욕 등 괴롭힘이나 부당행위를 6개월간 주 1회 이상 지속적으로 당한 경우로 정의했다.

조사 결과 직장 내 따돌림 발생률은 4.1%로 나타났다.

6개월 동안 한 번도 따돌림을 경험하지 않은 직장인은 13.4%에 불과해 대다수 직장인이 한 번쯤 회사에서 불쾌하거나 부당한 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따돌림 가해자로는 직속상사(59.6%), 동료(29.8%), 부하직원(11.9%), 기타상사(9.9%), 고객(9.9%) 등의 순으로 꼽혔다.

직장인들은 동료보다 직장상사나 부하직원에게 따돌림을 당하는 것을 더 용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또 여성은 피해자보다 가해자가 되는 것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지만, 남성은 가해자보다 피해자가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아 성별 인식차를 보였다.

직능원은 직원 연봉과 따돌림 피해자의 결근, 근무 불성실 등을 감안해 중견기업에서 따돌림 1건이 발생했을 때 회사의 경제적 비용이 연간 최소 1천548만원일 것으로 추산했다.

서유정 직능원 전문연구원은 "직장 내 따돌림은 조직에도 막대한 비용을 발생시킨다"면서 "벨기에, 프랑스, 캐나다 등에서 시행 중인 '직장내 따돌림 금지법'과 같은 제도를 도입해 사업주에게 교육ㆍ예방ㆍ관리 책임을 부여하는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