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기부전, ‘숨겨진’ 심장병 예고 신호
입력 2013.01.31 (17:49) 연합뉴스
가벼운 발기부전도 장차 심장병이 발생할 것임을 예고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국립대학 역학-인구보건연구소의 에밀리 뱅크스 박사가 45세 이상 남성 9만5천여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과거 심혈관질환 병력도 발기부전도 없는 남성은 관상동맥질환(심장병)으로 인한 입원율이 1천명에 6명인데 비해 가벼운 발기부전이 있는 남성은 1천명에 8명, 발기부전이 심한 남성은 1천명에 9명으로 나타났다고 뱅크스 박사는 밝혔다.

과거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경우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은 발기부전이 없는 남성이 1천명에 20명인데 비해 가벼운 발기부전이 있는 남성은 1천명에 28명, 발기부전이 심한 남성은 1천명에 34명으로 현저히 높게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발기부전이 심한 그룹은 성기능에 아무 이상이 없는 그룹에 비해 심장병이 발생할 위험이 평균 60%, 심부전이 나타날 위험은 8배 높았다.

이들은 또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가능성도 거의 2배 높았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본인이 모르는 기저 심혈관질환의 결과인 경우가 적지 않다고 뱅크스 박사는 설명했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음경동맥은 다른 신체부위의 동맥들보다 작기 때문에 혈관내막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손쉽게 노출될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의학(PLoS-Medicine)'에 실렸다.
  • 발기부전, ‘숨겨진’ 심장병 예고 신호
    • 입력 2013-01-31 17:49:10
    연합뉴스
가벼운 발기부전도 장차 심장병이 발생할 것임을 예고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국립대학 역학-인구보건연구소의 에밀리 뱅크스 박사가 45세 이상 남성 9만5천여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과거 심혈관질환 병력도 발기부전도 없는 남성은 관상동맥질환(심장병)으로 인한 입원율이 1천명에 6명인데 비해 가벼운 발기부전이 있는 남성은 1천명에 8명, 발기부전이 심한 남성은 1천명에 9명으로 나타났다고 뱅크스 박사는 밝혔다.

과거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경우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은 발기부전이 없는 남성이 1천명에 20명인데 비해 가벼운 발기부전이 있는 남성은 1천명에 28명, 발기부전이 심한 남성은 1천명에 34명으로 현저히 높게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발기부전이 심한 그룹은 성기능에 아무 이상이 없는 그룹에 비해 심장병이 발생할 위험이 평균 60%, 심부전이 나타날 위험은 8배 높았다.

이들은 또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가능성도 거의 2배 높았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본인이 모르는 기저 심혈관질환의 결과인 경우가 적지 않다고 뱅크스 박사는 설명했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음경동맥은 다른 신체부위의 동맥들보다 작기 때문에 혈관내막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손쉽게 노출될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의학(PLoS-Medicine)'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