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생명, 하나외환 꺾고 ‘준PO 굳히기’
입력 2013.01.31 (19:15) 수정 2013.01.31 (19:18) 연합뉴스
용인 삼성생명이 승률 5할을 맞추며 4강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삼성생명은 31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KDB금융그룹 2012-1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원정 경기에서 63-59로 이겼다.

최근 여섯 경기에서 5승1패의 상승세를 이어간 삼성생명은 14승14패로 승패 균형을 이뤘다. 또 공동 5위와의 승차를 4.5경기로 벌려 4위까지 나가는 준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경기 종료 7분26초 전 하나외환 김정은에게 2점슛을 내줘 48-49로 역전을 허용한 삼성생명은 곧바로 박태은의 3점슛으로 승부를 다시 뒤집었다.

이어 박정은의 자유투와 앰버 해리스의 2득점을 앞세운 삼성생명은 54-49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하나외환은 경기 종료 12초를 남기고 김정은의 3점포로 59-62를 만들고 반칙 작전에 나섰다. 그러나 삼성생명 이미선의 자유투 2구째가 들어가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생명이 공격 리바운드를 가져가 승리를 굳혔다.

삼성생명은 해리스가 18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국내 선수 중에서는 박태은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5득점을 올렸다.

최근 2연패를 당한 하나외환은 김정은(20점·7리바운드), 나키아 샌포드(16점·19리바운드)의 활약이 물거품이 됐다.

또 4위 청주 국민은행과의 승차도 3경기로 벌어져 준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그만큼 낮아졌다. 정규리그는 8경기가 남았다.
  • 삼성생명, 하나외환 꺾고 ‘준PO 굳히기’
    • 입력 2013-01-31 19:15:45
    • 수정2013-01-31 19:18:44
    연합뉴스
용인 삼성생명이 승률 5할을 맞추며 4강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삼성생명은 31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KDB금융그룹 2012-1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원정 경기에서 63-59로 이겼다.

최근 여섯 경기에서 5승1패의 상승세를 이어간 삼성생명은 14승14패로 승패 균형을 이뤘다. 또 공동 5위와의 승차를 4.5경기로 벌려 4위까지 나가는 준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경기 종료 7분26초 전 하나외환 김정은에게 2점슛을 내줘 48-49로 역전을 허용한 삼성생명은 곧바로 박태은의 3점슛으로 승부를 다시 뒤집었다.

이어 박정은의 자유투와 앰버 해리스의 2득점을 앞세운 삼성생명은 54-49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하나외환은 경기 종료 12초를 남기고 김정은의 3점포로 59-62를 만들고 반칙 작전에 나섰다. 그러나 삼성생명 이미선의 자유투 2구째가 들어가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생명이 공격 리바운드를 가져가 승리를 굳혔다.

삼성생명은 해리스가 18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국내 선수 중에서는 박태은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5득점을 올렸다.

최근 2연패를 당한 하나외환은 김정은(20점·7리바운드), 나키아 샌포드(16점·19리바운드)의 활약이 물거품이 됐다.

또 4위 청주 국민은행과의 승차도 3경기로 벌어져 준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그만큼 낮아졌다. 정규리그는 8경기가 남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