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해군기지 민군 복합항으로 문제 없어
입력 2013.01.31 (21:18) 수정 2013.01.3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크루즈선 두 척이 안전하게 입출항할 수 있는 민군 복합항으로 제주 해군기지를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습니다.

앞으로 해군기지 사업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귀포시 강정마을 앞 해군기지 공사 현장입니다.

현재 공정률은 30% 정도.

정부의 약속대로 군사기지 역할과 함께 민항의 기능도 수행 할 수 있도록 설계 됐는지가 중요한 논란중 하나였습니다.

정부와 제주도가 함께 기존 설계를 토대로 검증한 결과 민군복합항으로서 기능 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지었습니다.

초속 14미터의 풍속.

야간 입출항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도 15만 톤 급 크루즈 선 두 척이 동시에 안전하게 입출항할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이동섭(모의 실험 시현팀 책임연구원) : "모든 충돌이나 접촉과 같은 특이한 사항 없이 안전하게 방파제 통과 후 접안을 했다."

정부는 이번 검증 결과가 도민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석규(총리실 제주도정책관) : "제주 민군복합항을 둘러싼 논란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관련 후속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앞으로 정부는 크루즈 운항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항만 시설 일부를 보완하고 지역 통합 프로그램도 마련해 주민 달래기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제주 해군기지 민군 복합항으로 문제 없어
    • 입력 2013-01-31 21:19:14
    • 수정2013-01-31 22:03:35
    뉴스 9
<앵커 멘트>

대형 크루즈선 두 척이 안전하게 입출항할 수 있는 민군 복합항으로 제주 해군기지를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습니다.

앞으로 해군기지 사업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귀포시 강정마을 앞 해군기지 공사 현장입니다.

현재 공정률은 30% 정도.

정부의 약속대로 군사기지 역할과 함께 민항의 기능도 수행 할 수 있도록 설계 됐는지가 중요한 논란중 하나였습니다.

정부와 제주도가 함께 기존 설계를 토대로 검증한 결과 민군복합항으로서 기능 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지었습니다.

초속 14미터의 풍속.

야간 입출항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도 15만 톤 급 크루즈 선 두 척이 동시에 안전하게 입출항할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이동섭(모의 실험 시현팀 책임연구원) : "모든 충돌이나 접촉과 같은 특이한 사항 없이 안전하게 방파제 통과 후 접안을 했다."

정부는 이번 검증 결과가 도민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석규(총리실 제주도정책관) : "제주 민군복합항을 둘러싼 논란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관련 후속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앞으로 정부는 크루즈 운항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항만 시설 일부를 보완하고 지역 통합 프로그램도 마련해 주민 달래기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