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14년간 원전 30기 전력 필요…증설은?
입력 2013.01.31 (21:31) 수정 2013.01.3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파가 극심했던 지난 달엔 전력 예비율이 10%도 안되는 날이 18일이나 돼서 아슬아슬 했었죠.

이런 현실을 고려해서 정부가 앞으로 14년 안에 전력 예비율을 선진국 수준인 22%로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그러려면 원전 30기 이상에 해당하는 전력이 필요한데, 정작 원전 증설계획은 유보한 채 계획을 세웠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양성모 기자가 심층취재 했습니다.

<리포트>

매일 서울 강남의 80%를 밝힐 수 있는 전력을 40년간 공급해 온 수도권의 LNG 발전기입니다.

9년전 두 번째 수명을 연장했지만, 잔고장으로 멈춰서는 날이 잦습니다.

<녹취> 발전소 관계자 : "배관 같은 것들이 뭐 튜브 같은 것들이 펑크나고 그런 돌발상황들이 좀 있죠"

현재 20년이 넘어 노후화된 발전기는 모두 93대..

2030년엔 200대가 넘어 10대 중 9대꼴이 됩니다.

전력 공급이 불안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전력 수요는 연평균 3.4%씩 늘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앞으로 14년 안에 1억 2천만 킬로와트까지 치솟는데 현 발전 용량에다 원전 30개분이 더 필요하다는 얘기입니다.

3천만 킬로와트인데 정부는 이 수요를 우선 석탄과 LNG 등 화력발전 절반 정도, 신재생 설비까지 동원해 우선 채우기로 했습니다.

당초 20%정도로 잡았던 원전 건설 계획은 일단 보류됐습니다.

국민 여론과 안전성을 최종 확인한 뒤 새 정부에서 추후 결정한다는 겁니다.

<녹취> 정승일(지식경제부 에너지사업정책관) : "한수원이 제출한 원전건설 의향서는 접수한 상태이고 전력수급기본계획 방침에 따라서 평가에 반영해 결정하면 되는 문제죠"

전체적으로 원전과 화력의 비중은 주는 반면, 신재생 에너지는 4배 이상 비중이 올라가게됩니다.

정부는 원전 건설이 끝내 무산될 경우, 화력 발전으로 대체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내일 공청회와 다음달 7일 전력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최종 공고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심층취재] 14년간 원전 30기 전력 필요…증설은?
    • 입력 2013-01-31 21:32:31
    • 수정2013-01-31 22:03:38
    뉴스 9
<앵커 멘트>

한파가 극심했던 지난 달엔 전력 예비율이 10%도 안되는 날이 18일이나 돼서 아슬아슬 했었죠.

이런 현실을 고려해서 정부가 앞으로 14년 안에 전력 예비율을 선진국 수준인 22%로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그러려면 원전 30기 이상에 해당하는 전력이 필요한데, 정작 원전 증설계획은 유보한 채 계획을 세웠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양성모 기자가 심층취재 했습니다.

<리포트>

매일 서울 강남의 80%를 밝힐 수 있는 전력을 40년간 공급해 온 수도권의 LNG 발전기입니다.

9년전 두 번째 수명을 연장했지만, 잔고장으로 멈춰서는 날이 잦습니다.

<녹취> 발전소 관계자 : "배관 같은 것들이 뭐 튜브 같은 것들이 펑크나고 그런 돌발상황들이 좀 있죠"

현재 20년이 넘어 노후화된 발전기는 모두 93대..

2030년엔 200대가 넘어 10대 중 9대꼴이 됩니다.

전력 공급이 불안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전력 수요는 연평균 3.4%씩 늘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앞으로 14년 안에 1억 2천만 킬로와트까지 치솟는데 현 발전 용량에다 원전 30개분이 더 필요하다는 얘기입니다.

3천만 킬로와트인데 정부는 이 수요를 우선 석탄과 LNG 등 화력발전 절반 정도, 신재생 설비까지 동원해 우선 채우기로 했습니다.

당초 20%정도로 잡았던 원전 건설 계획은 일단 보류됐습니다.

국민 여론과 안전성을 최종 확인한 뒤 새 정부에서 추후 결정한다는 겁니다.

<녹취> 정승일(지식경제부 에너지사업정책관) : "한수원이 제출한 원전건설 의향서는 접수한 상태이고 전력수급기본계획 방침에 따라서 평가에 반영해 결정하면 되는 문제죠"

전체적으로 원전과 화력의 비중은 주는 반면, 신재생 에너지는 4배 이상 비중이 올라가게됩니다.

정부는 원전 건설이 끝내 무산될 경우, 화력 발전으로 대체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내일 공청회와 다음달 7일 전력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최종 공고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