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모두 승자’ 스페셜올림픽 특별한 시상식
입력 2013.01.31 (21:33) 수정 2013.01.3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셜 올림픽은 경기 참가 자체가 선수 한 사람 한 사람에게 큰 성과이자 승립니다.

이같은 정신을 상징하기 위해 매우 특별한 시상식이 펼쳐지는데요.

김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노보드 경기장은 축제 분위기입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칠 때마다 일제히 함성이 터져 나옵니다.

우리나라 최연소 참가자, 11살 김대현이 경기중에 넘어집니다.

더욱 뜨거운 격려를 받으며 바로 일어섰지만, 6명이 출전한 4조에서 6위를 기록했습니다.

<녹취> "대한한국 국가대표 김대현!"

조 최하위지만 축하를 받으며 시상대에 오릅니다.

모두가 시상대에 오르는 이 대회 만의 전통 때문입니다.

1,2,3위는 메달을, 4위 부터는 리본을 받고, 시상대에 오를 때는 모두가 승리자로 불립니다.

<인터뷰> 김대현(스노보드 대표) : "기뻤어요..메달은 다음에 꼭 딸거예요!"

<인터뷰> 김만철(김대현 아버지) : "시상대에 올라서 너무 뿌듯했다!"

경기 수 만큼 많은 시상식은 가장 중요한 행사입니다.

13명 출전한 상급자는 3번, 30명이 나선 중급자 시상식은 6차례나 열렸습니다.

모든 도전의 가치를 소중하게 여기는 것, 스페셜올림픽이 변함없이 지켜온 기본정신입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모두 승자’ 스페셜올림픽 특별한 시상식
    • 입력 2013-01-31 21:34:07
    • 수정2013-01-31 22:04:13
    뉴스 9
<앵커 멘트>

스페셜 올림픽은 경기 참가 자체가 선수 한 사람 한 사람에게 큰 성과이자 승립니다.

이같은 정신을 상징하기 위해 매우 특별한 시상식이 펼쳐지는데요.

김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노보드 경기장은 축제 분위기입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칠 때마다 일제히 함성이 터져 나옵니다.

우리나라 최연소 참가자, 11살 김대현이 경기중에 넘어집니다.

더욱 뜨거운 격려를 받으며 바로 일어섰지만, 6명이 출전한 4조에서 6위를 기록했습니다.

<녹취> "대한한국 국가대표 김대현!"

조 최하위지만 축하를 받으며 시상대에 오릅니다.

모두가 시상대에 오르는 이 대회 만의 전통 때문입니다.

1,2,3위는 메달을, 4위 부터는 리본을 받고, 시상대에 오를 때는 모두가 승리자로 불립니다.

<인터뷰> 김대현(스노보드 대표) : "기뻤어요..메달은 다음에 꼭 딸거예요!"

<인터뷰> 김만철(김대현 아버지) : "시상대에 올라서 너무 뿌듯했다!"

경기 수 만큼 많은 시상식은 가장 중요한 행사입니다.

13명 출전한 상급자는 3번, 30명이 나선 중급자 시상식은 6차례나 열렸습니다.

모든 도전의 가치를 소중하게 여기는 것, 스페셜올림픽이 변함없이 지켜온 기본정신입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