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2개월 남아, 어린이집서 떡볶이 먹다 숨져
입력 2013.01.31 (21:35) 수정 2013.01.31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후 22개월 된 어린이가 어린이집에서 준 떡볶이를 먹다 기도가 막혀 숨졌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를 안고 황급하게 병원 응급실로 달려 들어옵니다.

다른 교사는 어쩔 줄 몰라 발을 동동구릅니다.

경북 칠곡군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2개월 된 이모 군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건 어제 오후 5시 20분 쯤.

떡볶이를 삼킨 뒤 얼굴이 창백해지고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습니다.

보육교사가 응급조치를 하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사고가 난 뒤부터 병원 이송까지 걸린 시간은 10여 분에 불과했지만 화를 피하진 못했습니다.

숨진 이 군의 목에선 지름 2센티, 길이 2.3센티미터 크기의 떡볶이가 나왔습니다.

<인터뷰> 서영일(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떡볶이가 씹지 않은 상태에서 목으로 넘어간 거 같습니다. 음식물이 목에 걸려 질식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기도가 좁고 호흡능력이 떨어지는 만 6살 이하 유아들에게는 먹이지 말아야할 음식이 있습니다.

<인터뷰> 고혜진(경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떡이나 땅콩, 포도알, 견과류, 딱딱한 고기덩어리는 아이에게 함부로 주지 않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하는 한편, 어린이집 관계자를 불러 과실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22개월 남아, 어린이집서 떡볶이 먹다 숨져
    • 입력 2013-01-31 21:35:48
    • 수정2013-01-31 22:03:39
    뉴스 9
<앵커 멘트>

생후 22개월 된 어린이가 어린이집에서 준 떡볶이를 먹다 기도가 막혀 숨졌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를 안고 황급하게 병원 응급실로 달려 들어옵니다.

다른 교사는 어쩔 줄 몰라 발을 동동구릅니다.

경북 칠곡군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2개월 된 이모 군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건 어제 오후 5시 20분 쯤.

떡볶이를 삼킨 뒤 얼굴이 창백해지고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습니다.

보육교사가 응급조치를 하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사고가 난 뒤부터 병원 이송까지 걸린 시간은 10여 분에 불과했지만 화를 피하진 못했습니다.

숨진 이 군의 목에선 지름 2센티, 길이 2.3센티미터 크기의 떡볶이가 나왔습니다.

<인터뷰> 서영일(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떡볶이가 씹지 않은 상태에서 목으로 넘어간 거 같습니다. 음식물이 목에 걸려 질식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기도가 좁고 호흡능력이 떨어지는 만 6살 이하 유아들에게는 먹이지 말아야할 음식이 있습니다.

<인터뷰> 고혜진(경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떡이나 땅콩, 포도알, 견과류, 딱딱한 고기덩어리는 아이에게 함부로 주지 않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하는 한편, 어린이집 관계자를 불러 과실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