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인들 입맛 사로잡은 우리 음식 ‘비빔밥’
입력 2013.02.02 (07:12) 수정 2013.02.02 (08: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음식 비빔밥의 맛과 멋이 태국인들을 사로 잡았습니다.

여러 재료들을 버무려 독특한 맛을 만들어내는 비빔밥 고유의 멋에 매료됐습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가마솥 둘레에 8명이 서서 노를 젓듯 밥과 재료들을 버무립니다.

솥이 워낙 크고 500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라 비비는데도 적잖이 힘이 듭니다.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 비빔밥을 맛볼 차례.

책상에 갖다 놓기가 무섭게 금새 동이나곤 합니다.

눈과 입이 즐거운 한국의 맛입니다.

<인터뷰> 누댕(방콕 시민) : "시지도 짜지도 달지도 않고 맛이 적당해요."

<인터뷰> 켓사린(방콕시민) : "태국 음식과 비슷하면서도 좀 색다른 맛이 나요."

태국인들은 비빔밥 맛에 한 번, 재료에 또 한 번 놀랍니다.

시금치와 고사리,당근과 계란 등 10가지 재료를 펴 얹는 모양이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며 감탄합니다.

<인터뷰> 찻차이(방콕 시민) : "맛이 자극적이지 않아서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좋을 것 같아요."

이번 비빔밥 알리기는 방콕 '아시아 음식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의 가장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명희(비빔밥 행사 연출) : "저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가장 한국적인 맛이 바로 비빔밥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대중 문화에 친숙해진 태국인들이 이제 한국의 맛에 매료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맛 비빔밥이 세계를 향해 뻗어나가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 태국인들 입맛 사로잡은 우리 음식 ‘비빔밥’
    • 입력 2013-02-02 07:14:29
    • 수정2013-02-02 08:28: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우리 음식 비빔밥의 맛과 멋이 태국인들을 사로 잡았습니다.

여러 재료들을 버무려 독특한 맛을 만들어내는 비빔밥 고유의 멋에 매료됐습니다.

방콕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가마솥 둘레에 8명이 서서 노를 젓듯 밥과 재료들을 버무립니다.

솥이 워낙 크고 500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라 비비는데도 적잖이 힘이 듭니다.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 비빔밥을 맛볼 차례.

책상에 갖다 놓기가 무섭게 금새 동이나곤 합니다.

눈과 입이 즐거운 한국의 맛입니다.

<인터뷰> 누댕(방콕 시민) : "시지도 짜지도 달지도 않고 맛이 적당해요."

<인터뷰> 켓사린(방콕시민) : "태국 음식과 비슷하면서도 좀 색다른 맛이 나요."

태국인들은 비빔밥 맛에 한 번, 재료에 또 한 번 놀랍니다.

시금치와 고사리,당근과 계란 등 10가지 재료를 펴 얹는 모양이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며 감탄합니다.

<인터뷰> 찻차이(방콕 시민) : "맛이 자극적이지 않아서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좋을 것 같아요."

이번 비빔밥 알리기는 방콕 '아시아 음식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의 가장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명희(비빔밥 행사 연출) : "저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가장 한국적인 맛이 바로 비빔밥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대중 문화에 친숙해진 태국인들이 이제 한국의 맛에 매료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맛 비빔밥이 세계를 향해 뻗어나가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