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기어서라도…’ 감동의 완주, 포기는 없다
입력 2013.02.04 (21:26) 수정 2013.02.04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 위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크로스컨트리는 체력 소모가 커 지적장애인 선수들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입니다.

자주 넘어지는가하면 언덕 코스를 기어서 올라가야 할 때도 있습니다.

평창 스페셜올림픽 소식, 박수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5킬로미터 크로스컨트리에 나선 프랑스의 스테파니.

오르막 코스에서 넘어진 뒤 다시 일어서지 못합니다.

아무리 해도 안되자, 이번에는 기어 오르기 시작합니다.

사투 끝에 언덕을 벗어난 스테파니는 천천히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다른 선수들보다 40분이나 더 걸려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온 힘을 다한 경기였습니다.

<인터뷰> 스테파니 (프랑스): "포기란 있을 수 없습니다. 최선을 다했습니다."

메츨러는 오른발 의족에 스키를 신고 한 쪽 폴만 짚은 채 경기에 나섰습니다.

몸의 균형을 잡기가 어려워 곡선 구간은 더욱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완주를 향한 메츨러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메츨러 (오스트리아): "이번 경주는 너무 힘들었지만 열심히 훈련한 덕에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

경기가 힘들었던 만큼 시상식장은 선수들의 눈물바다였습니다.

모두 진정한 승자의 모습이었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용기와 의지.

스페셜올림픽은 진정한 스포츠의 정신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기어서라도…’ 감동의 완주, 포기는 없다
    • 입력 2013-02-04 21:29:15
    • 수정2013-02-04 22:26:05
    뉴스 9
<앵커 멘트>

'눈 위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크로스컨트리는 체력 소모가 커 지적장애인 선수들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입니다.

자주 넘어지는가하면 언덕 코스를 기어서 올라가야 할 때도 있습니다.

평창 스페셜올림픽 소식, 박수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5킬로미터 크로스컨트리에 나선 프랑스의 스테파니.

오르막 코스에서 넘어진 뒤 다시 일어서지 못합니다.

아무리 해도 안되자, 이번에는 기어 오르기 시작합니다.

사투 끝에 언덕을 벗어난 스테파니는 천천히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다른 선수들보다 40분이나 더 걸려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온 힘을 다한 경기였습니다.

<인터뷰> 스테파니 (프랑스): "포기란 있을 수 없습니다. 최선을 다했습니다."

메츨러는 오른발 의족에 스키를 신고 한 쪽 폴만 짚은 채 경기에 나섰습니다.

몸의 균형을 잡기가 어려워 곡선 구간은 더욱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완주를 향한 메츨러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메츨러 (오스트리아): "이번 경주는 너무 힘들었지만 열심히 훈련한 덕에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

경기가 힘들었던 만큼 시상식장은 선수들의 눈물바다였습니다.

모두 진정한 승자의 모습이었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용기와 의지.

스페셜올림픽은 진정한 스포츠의 정신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