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부시 일가족 이메일 해킹…당국 수사
입력 2013.02.09 (07:39) 국제
미국의 정치 명가로 꼽히는 부시 일가가 인터넷 해킹에 노출돼 당국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온라인 뉴스사이트인 `스모킹 건'은 현지시간으로 8일 한 해커가 최근 아버지 조지 부시와 아들 부시 전 대통령 일가의 이메일 계정에 침입해 보안코드를 비롯해 사진, 문서 등을 빼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해커는 부시 부자와 바버라 부시 여사 등이 이메일을 통해 친지들과 주고받은 서한을 본 것은 물론 아들 부시의 자택 출입문의 4자리 비밀번호까지 알아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美 부시 일가족 이메일 해킹…당국 수사
    • 입력 2013-02-09 07:39:55
    국제
미국의 정치 명가로 꼽히는 부시 일가가 인터넷 해킹에 노출돼 당국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온라인 뉴스사이트인 `스모킹 건'은 현지시간으로 8일 한 해커가 최근 아버지 조지 부시와 아들 부시 전 대통령 일가의 이메일 계정에 침입해 보안코드를 비롯해 사진, 문서 등을 빼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해커는 부시 부자와 바버라 부시 여사 등이 이메일을 통해 친지들과 주고받은 서한을 본 것은 물론 아들 부시의 자택 출입문의 4자리 비밀번호까지 알아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