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임스 한, 페블비치 2R 공동 7위로 ‘점프’
입력 2013.02.09 (10:04) 연합뉴스
재미교포 제임스 한(32·한재웅)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 대회(총상금 650만달러) 둘째 날 쾌조의 샷 감각을 뽐내며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제임스 한은 9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몬테레이 페닌술라 코스(파70·6천8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5타를 쳤다.

첫날 57위에 그쳤던 제임스 한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를 써내며 단숨에 공동 7위까지 뛰어올랐다.

브랜트 스니데커(미국) 등 공동 선두(8언더파 134타)와의 격차는 2타에 불과하다.

지난해 페덱스컵 우승자인 스니데커는 스파이글래스힐 코스(파72·6천858야드)에서 4타를 줄여 테드 포터 주니어(미국)와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PGA 투어에 데뷔한 제임스 한은 지난달 휴매너 챌린지 대회 공동 4위에 이어 두 번째 '톱10' 진입을 향해 순항했다.

제임스 한은 이븐파로 2라운드를 시작, 1번홀(파4)부터 한 타를 줄이는 등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잡는 신바람을 냈다.

후반 10번홀(파5)에서는 보기로 주춤했으나, 12∼14번홀에서 다시 줄버디를 낚아 순위를 끌어올렸다.

전날 공동 3위였던 노승열(22·나이키골프)은 페블비치 링크스(파72·6천816야드)에서 1타를 잃고 케빈 나(30·타이틀리스트) 등과 공동 17위(4언더파 140타)로 밀려났다.

이번 대회 초청선수로 PGA 투어 데뷔전에 나선 김시우(18·CJ오쇼핑)는 2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108위(3오버파 147타)에 머물렀다.

전날의 공동 126위보다는 순위가 다소 올라갔지만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이 대회는 페블비치 링크스와 스파이글래스힐, 몬테레이 페닌술라 코스를 돌아가며 1∼3라운드를 치른 뒤 공동 60위 안에 든 선수들만 페블비치 코스에서 마지막 날 경기를 펼친다.
  • 제임스 한, 페블비치 2R 공동 7위로 ‘점프’
    • 입력 2013-02-09 10:04:34
    연합뉴스
재미교포 제임스 한(32·한재웅)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 대회(총상금 650만달러) 둘째 날 쾌조의 샷 감각을 뽐내며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제임스 한은 9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몬테레이 페닌술라 코스(파70·6천8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5타를 쳤다.

첫날 57위에 그쳤던 제임스 한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를 써내며 단숨에 공동 7위까지 뛰어올랐다.

브랜트 스니데커(미국) 등 공동 선두(8언더파 134타)와의 격차는 2타에 불과하다.

지난해 페덱스컵 우승자인 스니데커는 스파이글래스힐 코스(파72·6천858야드)에서 4타를 줄여 테드 포터 주니어(미국)와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PGA 투어에 데뷔한 제임스 한은 지난달 휴매너 챌린지 대회 공동 4위에 이어 두 번째 '톱10' 진입을 향해 순항했다.

제임스 한은 이븐파로 2라운드를 시작, 1번홀(파4)부터 한 타를 줄이는 등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잡는 신바람을 냈다.

후반 10번홀(파5)에서는 보기로 주춤했으나, 12∼14번홀에서 다시 줄버디를 낚아 순위를 끌어올렸다.

전날 공동 3위였던 노승열(22·나이키골프)은 페블비치 링크스(파72·6천816야드)에서 1타를 잃고 케빈 나(30·타이틀리스트) 등과 공동 17위(4언더파 140타)로 밀려났다.

이번 대회 초청선수로 PGA 투어 데뷔전에 나선 김시우(18·CJ오쇼핑)는 2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108위(3오버파 147타)에 머물렀다.

전날의 공동 126위보다는 순위가 다소 올라갔지만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이 대회는 페블비치 링크스와 스파이글래스힐, 몬테레이 페닌술라 코스를 돌아가며 1∼3라운드를 치른 뒤 공동 60위 안에 든 선수들만 페블비치 코스에서 마지막 날 경기를 펼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