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모그에 놀란 中 “춘제 폭죽놀이 자제”
입력 2013.02.09 (11:26) 국제
최근 심각한 스모그 현상을 이유로 중국의 각 지방정부가 중국설, 춘제의 상징인 폭죽놀이를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최근 시민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집단 발송해 춘제를 맞아 폭죽놀이가 허용된 날짜와 시간을 안내하고 당국의 대기질 관리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시 당국은 음력 섣달그믐과 설 이틀 동안만 온종일 폭죽을 터뜨릴 수 있게 했고 이후 대보름까지는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만 폭죽놀이를 하도록 했습니다.

또 대기오염이 심하면 폭죽놀이를 줄이거나,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올 겨울 들어 최악의 스모그를 경험한 중국 중동부의 다른 지방정부들도 춘제 연휴 기간 귀성 차량 운행이 급증해 대기오염이 더 심해질 것으로 보고 비슷한 내용의 대시민 홍보에 나섰습니다.
  • 스모그에 놀란 中 “춘제 폭죽놀이 자제”
    • 입력 2013-02-09 11:26:20
    국제
최근 심각한 스모그 현상을 이유로 중국의 각 지방정부가 중국설, 춘제의 상징인 폭죽놀이를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최근 시민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집단 발송해 춘제를 맞아 폭죽놀이가 허용된 날짜와 시간을 안내하고 당국의 대기질 관리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시 당국은 음력 섣달그믐과 설 이틀 동안만 온종일 폭죽을 터뜨릴 수 있게 했고 이후 대보름까지는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만 폭죽놀이를 하도록 했습니다.

또 대기오염이 심하면 폭죽놀이를 줄이거나,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올 겨울 들어 최악의 스모그를 경험한 중국 중동부의 다른 지방정부들도 춘제 연휴 기간 귀성 차량 운행이 급증해 대기오염이 더 심해질 것으로 보고 비슷한 내용의 대시민 홍보에 나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